[Info]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매튜 맥커너히&앤 해서웨이 주연, SF

극장에서 놀란 감독의 영화를 보는건 인셉션 이후로 두번째.
제리가 장르를 가리다보니 정작 다크나이트는 본적이 없다.
본 작품 역시 큰 관심은 없었으나 곳곳에서 호평이길래 모처럼 관람을 했다.

초반의 경우 약간의 해프닝으로 집중을 못한것도 있지만
객관적인 기준으로도 몰입도는 꽤 떨어지지 않나 싶다. 30분정도까진 꽤 위험하다는 생각.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스토리가 진행되면서 슬슬 재미있어지지만,
스토리 진행의 당위성은 여전히 부족한 편이다. 꼼꼼하지 못하다는 인상이 있다.
후반부에는 어느정도는 예측가능한 반전이 숨겨져 있는데
너무 억지스럽지는 않은터라 되려 초반보다는 더 납득이 되는 진행이라고 본다.

영상적인 부분을 놓고보면 눈은 적당히 즐거운 편이다.
특히나 감독의 성향덕분에 CG 사용이 절제된 상황에서도 상당한 수준의 영상미를 보여준다.
덕분에 초반만 잘 버티면(?) 중반부터는 꽤 긴 러닝타임에도 지루하다는 느낌은 줄어드는데,
이는 훌륭한 영상과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덕분이 아닐까 싶다. 

아들도 자식인데 좀 신경 써 주시지...




[Info] 알폰소 쿠아론 감독, 산드라 블록&조지 클루니 조연, SF

워낙에 개봉직후 여기저기서 영화에 대한 극찬이 이어져서 좀 기대를 하고 영화를 감상했다.

리티는 이전에 아이맥스를 본 적은 있지만 제리는 처음 아이맥스를 보는데다 자리도 하필 맨 앞자리라서
'아 이러고 두시간 가까이 있어야 되나' 라는 약간의 투덜거림은 영화가 시작되자 모두 사라진다.

익히 알려진대로 영화의 큰 흐름은 굉장히 단순하다. 우주에서 조난당한 여자의 귀환 이야기.
배우 또한 그러하다. 두시간 가까이 진행되는 영화에 등장하는 배우는 단 두명.
이런저런 에피소드가 계속 이어지는 부분도 없으며, 극강의 CG가 계속 이어져서 눈을 즐겁게 하는 부분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를 보면서 무언가가 '부족하다' 라는 인상은 전혀 받을 수 없다.

두명의 대화, 그리고 막바지에 이를수록 대부분이 독백인 대사를 들으며 그 심정에 충분히 가고
서너번의 위기를 잘 표현해낸 영상을 보며 그 상황에 충분히 공감이 간다.
무엇보다 감탄스러운 것은 그 공감의 수준인데, 여러 평론가들의 표현대로 이것은 관람이 아닌 거의 체험의 수준이다.

헐리우드의 영화 공식 틀과 맞아떨어지는 부분이 하나도 없는,
그렇기에 더 엄청나게 느껴지는 영화라고 할 수 있겠다.

진심으로 경이로운 수준. 필히 아이맥스로 관람하기를 권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