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출판 수업에서 다녀온 소재찾기 실습덕분에

24장 금방 써버리고 잽싼 스캔질을 했다.

여전히 사진에 드문드문 잡티가 보인다..

(잡티로 대박난 사진은 결국 포기했다. ㅠ_ㅠ)

필름 다 썼으니 새필름 사서 테스트 해봐야겠다..

또 그러면 현상소를 바꿔야지.


13th보단 사진이 작지만 만일을 대비해 탭 갯수를 줄이삼..

컴에 자부심 있는 분들은 좋으실대로


ㄱ(´ ∇`)┌


내방의 모습. 아마도 1로 맞추기 위해 찍은 필름이 나와버린듯.

지저분한 내방 모습 그대로 -_-;


이번에 다녀온 임시수도기념관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인데, 

너무 마음에 들어버려서.. 굉장히 미로같은 곳.


2층에 올라가서 이승만 대통령의 밀랍인형을 보고

진짜 사람인줄 알고 완전 깜짝 놀라버림..


놀란 후에; 베란다(?)쪽 창문으로 내다보니 이런 멋진 풍경이 ㅠㅠ

이 창문에 반해서 나도 이런 집에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너무너무 이쁘다.


화장실-_- 남자 소변기. 무슨;; 고급시럽다.

역시 대통령이 있던 곳은 다른 것인가~

사진 구석에 살짝 보이는 대변기-_-도 같은 도자기.


여기는 1층 응접실 완전 고풍스럽고 이쁘고..


누군가 여기에 손을 들이밀었는지 뭘 만졌는지

완전 경보기 울리고 장난이 아니었다.

구경하다가 경보기 소리듣고 얼마나 깜짝 놀랐는지;


현관에 있던 등. 이쁘다


안내양 수영씨. 이상한 포즈로 장난치다가 찍은 사진


구경을 끝내고 밖으로 나와서

지강선배가 혼자 뭔가 하고 계셔서 몰래카메라.

나는 몰카의 달인~ 으하하


창문으로 들여다본 응접실

유리창에 내가 비쳤다


비친김에 확실하게 비춰서 찍자 하고

아예 나오게 찍어버림

근데 이 사진 제일 마음에 든다.

역시 사진은 설정하지 않는게 잘나와...


창문에 비친 우리를 찍는데

"우리도 찍어줘~"하고 다가온 오소와 아지

나름 성공했다! 아하하


이건 먼 창문에 비친 나와 수영

이거 찍고 발밑을 봤는데 어두컴컴한 창고가..

또 놀람-_-;


뒤로 돌아가서 본 건물의 모습

2층 왼쪽에서 세번째 창문에서 바라본 풍경이

저 위에 벚꽃이 보이는 사진.


마당 벤치에 앉아서 찍어본 사진

어쩐지 무섭다 --;


나와 너

낡은 신발을 대체할 5000원짜리

버라이어티 흰검슈즈


영도

너무 멀어서 흐릿하게 나와버렸다

난 저 섬이 너무 좋아

살던 곳이라서 그런걸까


약간 방향을 바꿔봄

알수없을만치 희미하지만 용두산공원 전망대도 보임

으하하. 초점 바꾸는걸 깜박했다.


지강선배의 옆모습을 몰카에 담으려 했는데

셔터를 누르는 순간 선배가 돌아보심.

멀리 있는 오소의 옆모습이 더 잘나왔다.


옆으로 보이는 다닥다닥 산동네가 좋다!


경치감상중인 수영

지붕 날아가지 말라고 눌러놓은 벽돌들과

아담한 마당이 너무 좋다


실습(?)을 끝내고 먹으러간 저녁

순대와 수육이었는데 맛있었다

근데 난 여기보단 서면이 더 좋았던것 같아

(이부분은 수영이도 동의)

시원소주는 많이 달아졌다.


하늘입니다

오랫만에 맑아서 좋아좋아


학교에 벚꽃이 확 다 펴버렸다.

진해도 벚꽃 학교도 벚꽃

따로 구경 안가도 되서 좋긴 하지만..

그래도 어딘가 놀러가고 싶은 봄타는 이마음~


2007.04.01

Lomo LC-A [로네양]

24장 필름 스캔




 

(정확히 몇번째 롤인지 기억이 안남. ㅠㅠ)


하두 오랫만에 찍어서, 정말 아무거나 눈에 보이는대로 찍어봤다.

정말 마음에 안드는 몇개를 빼고 죄다 포스팅.

필름이 오래되선지 현상소의 문젠지 아무튼,

중간중간 흰 잡티들이 생겨있어서 초큼 마음 상함. ㅠㅠ


사진 갯수가 꽤 많으므로 어지간하면 브라우저 갯수를 줄이고 클릭.

내컴은 최고사양이야 -_-)=3 라고 자부하는 사람들은 맘대로 하센


해운대 시네마테크에서 삼거리극장을 보고

걸어서 도착한 해운대 해수욕장

오랜만에 바다봐서 완전 행복.


왠지 뚱해보이는 오빠.

기분은 무척 좋았는데 -_-? 눈이 부셔서일까.


오빠가 찍어준 나

아직 오빠는 로네양과 친하지 않다.

나도 아직 초큼은 어색하다;


그림자 찍기

내가 더 면적이 넓잖아!!!

OTL 대좌절


수영양의 특강

우리는 수업이 끝나면 종종 칠판에 낙서를 하면서 논다.

이날은 수영이네 조가 희곡을 어떻게 쓸것인가로 토의했고

나는 멤버도 아니면서 은근 의견을 내곤 했다. ㅋㅋㅋ


언제 끝날지 모르는 수영이네 조의 토론을 기다리며

낡아서 비새고 밑창이 뜯어져가는 내 신발


로네양이 올려다 본 나

책상에 힘들게 걸터앉아서 그런지 얼굴이 삐죽


날씨가 흐렸다

흐린날씨가 좋긴 한데 습기찬 흐린날은 안좋다.

도대체 무슨말을 하는건지 ㄱ(´ ∇`)┌


을씨년스럽다?

사실 나무에 새순이 돋고 있는건데

날이 흐리니 다 어두워 보인다.


그래도 하늘은 이쁘다.

이런 하늘이 쪼아!


엉뚱하게도 나무들 사이에

풍선꾸러미?가 걸려있었다.

학교에서 걸어내려오다가 저건 뭐야, 하고.


내려올 때 보이는 풍경

난 아파트보단 이렇게 다닥다닥 있는 산동네가 좋드라.

물론 걸어다니기는 싫다. -_-;;


이 사진의 이름을 붙이자면

<등교>

헐레벌떡 문을 여는 순간


학교 도서관

여기서 무슨 운동을 할때 경찰관이 떨어져 죽었다고 한다.

죽음은, 가까운 곳에 있다.


그냥 오빠를 기다리다 심심해서.


빤짝빤짝한 타일바닥이 좋다.

내 신발이 꽤 낡아서

여기서 스케이트 타듯 놀수 있었다.-_-;;


나.

<-여자  화장실  남자->

역시 오빠를 기다리던 중에.


이건 사실 세로사진이다.

엘리베이터가 도착했을때 켜지는 표시등

근데 가로로보니까 왠지 느낌이 좋아서.

옆으로 가는 엘리베이터가 생긴다면 재미있을것 같다.


엘리베이터에서 오빠님

언제나 카메라를 들이대면 뻘쭘한 웃음

오빠, 로네양 빨리 친해지길 바래~~


이건 스타벅스 옆에 있던 일럿(이라고 하는게 맞나?)

이뻐서.


술에 취한 로네양

흔들린 사진을 보면

술취한 사람은 이런 풍경을 보겠지, 하는 생각이 든다.

나는 술을 마시지 않았다.. 단지 걸으면서 찍었을 뿐.;


계단이 싫어서 에스컬레이터.

계단으로 갈 때보다 버스정류장이 좀 멀고 걸어야하지만

그래도 나는 일단 에스컬레이터가 좋다 -_-

이 길로 가다보면 '원조 아메리칸 튀김'이라고 써있는 튀김집을 보는데,

늘 먹고싶다 생각하면서도 이길을 올땐 배부른 상태라 못먹는것이 매번 아쉽다.

왜 서면 시내에 있을 땐 여기가 생각나지 않는지-_-a


오빠가 찍은 나

하두 빨빨거리고 돌아다녀서 피곤한 상태

삐죽삐죽 얼굴


수영양

잘 나와서 좋아! 껄껄

이런 분위기의 사진이 좋다.

내가 찍고 자화자찬~(-_-)~


도서관에서 내려가는 길

경사가 가파르지만 이 길이 편하다.

익숙해짐


벌써 꽃이 핀 나무와 앙상한 나무

그리고 여전히 흐린 하늘


세로사진

내가 영화 수업을 듣는 건물이다.

반듯반듯 주차선을 지킨 차들이 어쩐지 귀여워서.

오른쪽은 꽤 높으신 분인지

내리는데 다들 굽신굽신.


네모네모네모네모네모

화이트의 '네모의 꿈'이 생각났다.


난 저 거울이 좋다. 아~무 이유 없어!

개나리랑 같이 서있는 모습이 너무 예뻐서.

겨울에 보면 좀.. 개나리 줄기들이 징그럽긴 해도.;;


내려오던 골목길에서 마주친 두꺼비. 완전 깜~짝 놀랬다.

특히 저 눈알. 밤에 마주쳤으면 애 떨어질뻔(?)


가스통 형제들

난 이런풍경이 너무 정겨워서 좋다.

벽도 네모반듯하지 않고 동글동글한것이. 


2007.03.30

Lomo LC-A [로네양]

36장 필름 스캔




 

절친한 친구 은정양. 작년에 보고 아직 코빼기도 못봄 -______________-


공부하느라 바쁠 사촌동생 상훈이 'ㅅ'


심심하면 찍는 내 발-_-;;


고성 바닷가~


========================================================

Lomo Lc-A (Rone)

Photo By Liti 200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