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티가 영암을 갔을 즈음에 제리는 대구에 왔다.




축구보러 버스타고 내린 동대구터미널. 봤던 터미널 중 가장 큰것 같더라.

경기장까지.... 버스에 낑겨가는건 오랜만이었다.


오늘의 경기장인 대구스타디움 도착.


오늘의 외출룩. 평범한 K리그팀 레트로 유니폼인데 사람들 다 쳐다보더라.. 왜 뭐.



자비없는 원정석 위치. 매표소에서 10분은 걸은 듯.



어쨌든 입장. 종합운동장이라 시야가 아쉬운건 어쩔 수 없다.


서울에서 원정 온 FC서울의 서포터즈 수호신.


가변석에 옹기종기 자리잡은 대구FC의 서포터즈 그라지에.



오늘의 매치와 라인업을 찍으려는데 저 알 수 없는 선이 자꾸 포커싱을 -_-;



선수 입장.


파이팅.


킥오프.



전반 36분. 에반도르 골. 0-1



하프타임.



후반 시작.



후반 14분. 에반도르 골. 0-2


축구는 망한 것 같으니 야구 시청이나.. 때마침 이대호네(는 삼진)


후반 34분. 페널티박스에서 대구FC 박태홍 반칙.


후반 34분. 박주영 페널티킥 골. 1-2



그리고 경기 종료.


전체적으로 실망스러운 경기였기에 선수들에게 좋은 소리가 날라가진 않았다.



멀리까지 왔는데 5년 7개월만에 대구FC한테 패배라니..


경기 보고 빵사러 반월당으로 이동... 대구 야구도 오늘 망했는지 일찌감시 나오는 사람이 많더라.


반월당 지하상가. 고로케집 찾느라 한참 해멨다.


가는버스가 텅텅비어서 오는버스 예매를 안했다가 2시간동안 대구터미널에 갇혔다..........


가자 집에...


하..내가 이런 경기 보려고 대구까지 왔나 자괴감들고 괴로워..

그냥 잠실을 갈걸






약 1년반만에 월드컵경기장역.


슈퍼매치다 보니 경기 1시간전인데도 벌써부터 사람이 어마어마.


최근 경기력이 좀 불안하긴 하지만 어쨌든 디펜딩챔피언이므로 이런 행사를 하더라..


티켓. 박주영 하대성 오스마르가 모델이네, 정작 주장인 곽태휘는 어디에...?




입장!


클래퍼를 챙겨가려고 했는데 뜬금없는 대형봉투.


앞좌석에서 흔들면 대략 이렇다. 시야방해 개쩌네..


K리그의 새 스폰서가 하나은행이라 모델인 배우 안성기 님이 오늘 축하하러 와주셨다.




작년 우승팀 결정 후 첫 홈 경기이므로 상대팀이 이런 예우를 해줘야한다. 하필 상대팀이 수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선발라인업.


시축.


화이팅.


킥오프.


사자후.



양팀 서포터즈들.


전반 9분. 수원 김민우 골. 0-1



시종일관 밀리다가 전반 종료.


감독님 대책좀 내놔봐요..


하프타임 경기장을 다지는 그라운드키퍼. 할아버님으로 구성되어 있다.


걱정말아요 그대.


후반 시작.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한길 김근환 out 주세종 이석현 in.



후반 17분. 이상호 골. 1-1


랄랄라 타임.


후반 31분. 고요한 out 박주영 in.


쌀쌀한 날씨임에도 35000명 정도가 왔다.


결국 1-1로 경기 종료.



수고하셨습니다.



우리야 홈에서 비겨서 아쉽고 저쪽은 짜식이상호가 넣어서 아쉬웠던 경기. 재밌게 잘봤다.






 

3주만에 서울월드컵경기장. 야구가 끝나니 이젠 축구를 -_-.

 

홈 경기 티켓. 지난번이랑은 좀 다른것 같은데..?

 

 

경기 시작 전 입장.
몸을 푸는 선수들과 일찌감치 자리잡은 서포터즈 '수호신'

 

 

오늘의 매치업과 선수소개. 오오 데얀느님.

 

경기 시작 전 함성을 유도하는 마스코트. 이름이 시드라는걸 오늘 알았다.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라 그런가. 시장님의 방문. 오오 시장님.

 

 

 

짤막한 인삿말과 시축. 그러고보니 축구장에서 정규경기 시축은 처음 보는듯.

 

 

경기 시작하자마자 몰리나의 기절. 다행히 빠른 응급처치로 의식을 차렸다. 바로 교체.
 

 

원정석의 부산 서포터즈.
적은 수지만 서울 서포터즈에 맞서 당당한 응원. 그리고 앞선 상황에서 몰리나의 이름을 외쳐준 것 등등. 굉장히 멋있었다.

 

관중석에 난입한 시드. 별로 안 예뻐.

 

 

첫골. 그리고 벤치의 몰리나에게 뛰어가는 세레머니.

 

두번째 골을 넣은 서울의 캡틴 하대성.

 

 

 

하프타임에 열린 이영표 선수의 환영식 겸 은퇴식. 고생많으셨어요.

 

관중석에 싸인볼 증정. 역시나 우리근처로는 오지 않는다.

 

이영표 선수 방문 기념 사다리게임. 친필 아이템은 그자리에서 바로 싸인을 해주시더라.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부산의 득점. 덤덤한 세레머니.

 

 

곧바로 얻어낸 서울의 페널티킥. 득점 성공.

 

오오 데얀느님.

 

오늘의 관중 수. 지난경기 보다는 조금 적다.

 

경기 종료. 서울의 3:2 승리.

 

홈 마지막 경기를 기념하는 촬영.

 

 

오늘 자리를 진짜 잘 잡은게, 수훈선수 인터뷰를 위해 선수들이 단상으로 이동하는 길 바로 옆이더라.

 

 

그 덕분에 선수들을 바로 옆에서 봄. 오오 우리 데얀느님이랑 하이파이브함.

 

 

경기가 끝난 후. 정리중인 경기장.

올 시즌 병맛가득한 꼴데경기에 익숙해져 그런가.
홈팀이 리그 상위권에 위치하는게 좀 적응이 안가긴 하지만. 축구도 재밌네. 'ㅅ'

그나저나 왜 우리 올때마다 비가 오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