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광화동 1-12, 한국음식


당초 들를 계획이 전혀 없었는데 뜻하지 않는 일로 저녁시간이 비게 되어서

갑자기 들르게 식사하러 들른 집. 육대쪽에 2호점이 있고 이곳이 본점이다.


메뉴판에 한방국밥이 있길래 궁금해 여쭤보니 대추랑 인삼이 들어간다고..

제리가 인삼이랑은 상극이라 그냥 섞어국밥과 순대국밥을 한그릇씩 주문했다.


일단 국물이 꽤 진하면서도 구수했는데 들깨가루도 살짝 풀어져있는듯하다.

고기와 내장의 경우 양이 꽤 넉넉했지만 얇다보니 씹는맛이 부족한건 아쉽고

반면에 순대의 경우 재료가 다양해서 풍미도 괜찮았고 맛도 아주 훌륭했다.


가격이 살짝 높은 감이 있지만 순대먹으러 충분히 다시 올만한 국밥집이다.


Impact of the Table

간만이야













[Info]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호동 73-14, 한국음식


정우상가 뒤쪽 진성빌딩의 지하에 있는 순두부전문점.

근방의 직장인들이 즐겨찾는다고 해서 방문해 보았다.


주문은 대표메뉴인 오징어볶음과 매운순두부.

바로는 아니지만 그래도 꽤 빠른시간에 음식이 나왔다.


오징어볶음의 경우 가격에 비해 양이 살짝 아쉬웠지만,

맛 자체는 적당히 맵싹했고 오징어도 아주 통통했다.

다만 공기밥이 별도 구매라는건 역시나 아쉬운점.


순두부의 경우 일반적으로 떠올리는 매운맛이 아닌

다른스타일의 매운맛이라 한입 먹어보고 살짝 당황했다.

분명 냄새는 꽤 매운데 맛도 그렇고 나물이랑 비빈다음

맛을 봐도 그냥 평범한 순두부찌개의 맛이다.


위에서 비빔 이야기를 했는데 나오는 반찬들이

김치를 제외하곤 딱 비빔밥 재료들이고 밥이 나오는

그릇 자체가 널찍하고 김가루가 테이블마다 있어서

비비기 좋은 환경이긴 하다. 그래서 우리도 비빔비빔.


가게이름인 순두부는 살짝 아쉽고 오징어는 평타이고

마음대로 넣을 수 있는 김가루가 빛난 묘한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각티슈라니 독특한걸














[Info] 경북 경주시 황오동 372-123, 한국음식


페스티벌에서 신나게 체력을 소진한 뒤 저녁을 먹기위해 온 곳.


경주에 오면 한번 들르려고 애초에 생각했던 집이었고,

최근 방송을 타서 살짝 불안했지만 다행히 자리가 있었다.


가게가 아담해서 아주머니 한 분이 하기엔 적절해 보이지만,

방송의 여파가 없잖아 있는 듯 한쪽에 양해문구도 붙어있더라.

다만 손님이 빠져나가도 치워지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상 아래 부분은 좀 덜 치워져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위생적인 부분에 예민하다면 좀 불편할 수도 있을 듯.


선지국과 해장국을 한그릇씩 주문을 했으나,

단체손님이 우르르 빠지는 통에 아주머니께서 헷갈리셨는지

해장국만 두그릇이.. 바빠보이셔서 그냥 먹기로 했다.


일단 해장국치고는 온도가 높지 않고 묵이 들어가서

밥 말아서 후루룩 넘기기엔 딱 좋았다.


육수는 멸치위주의 해산물 육수인듯한데 비린맛이 없고

위에 모자반이 올려진게 특이한데 맛엔 큰 영향이 없어보인다.


먹으면서 둘 다 간이 조금 삼삼하다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다 먹고 계산하면서 옆테이블을 보니 양념장이 있더라.


위에 적은것처럼 단체손님으로 인한 정신없음의 여파같은데

살짝 아쉬운건 어쩔 수 없었다. 한가해지면 다시 찾는 걸로...


Impact of the Table

가독성이 좋으면 양해하기 더 좋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