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은평구 응암동 603-74, 한국음식


대한민국 방방곡곡 이었나, 어쨌든 정부에서 만든 포탈사이트에서

감자국을 맨 처음 판매했다고 하는(사실 잘 모르겠지만) 응암동 감자국거리의 원조집.

원조를 강조하기 위해 그 이상의 태조 라는 단어를 쓴게 재밌긴 하다.


옛날 건물이라 그런가 내부는 상당히 빈티지. 허나, 가격은 안 빈티지.

주문은 소 사이즈. 중 사이즈를 권하셨으나 2명이면 소 사이즈면 충분하다.


다른곳과 달리 우거지가 아닌 배추잎이 들어가는게 특징인데,

구수한 맛은 좀 덜하지만 담백한 맛도 꽤 잘 어울렸다.


뼈에 붙은 고기는 삶는 스타일의 차이인지 다른곳보다는 씹는 맛이 있는데,

푹~ 삶아서 흐물흐물 해진 감자탕 고기를 좋아하는 분들은 싫어할 수도 있겠다.


이날의 강력한 오점은 바로 볶음밥인데,

먼저시킨 옆 테이블에서 클레임을 걸 정도로 재료 중 무언가에서 불쾌한 맛이 났다.

옆 테이블에 대답 하기를 워낙 강경하게 원래 그렇다는 뉘앙스라서

별 말 않고 몇숟갈 안먹고 남겼는데, 마치 아슬아슬 줄타기하다 추락한 기분.


단언하건데, 확실히 이 집은 다시 올 일이 없을 것 같다.


Impact of the Table

최악
















[Info] 서울특별시 관악구 서원동 1683-16 5층, 서양음식

[Refer] 쿠팡 50%할인 쿠폰을 사용했습니다.

 

주문은 커플세트, 펠리체 스테이크+닭가슴살 샐러드+해물 스파게티+음료2잔

하루 전 예약 필수라는 안내에 따라 예약을 하고 찾아갔으나, 우리뿐이었다.

 

세트의 구성치고는 체감상 굉장히 빠른 속도로 음식이 나왔는데 식전빵과 

샐러드 두가지가 한꺼번에 나오고 반도 안 먹은 상태. 심지어 빵은 손도 

못댔는데 바로 파스타와 스테이크가 등장했다. 식전 빵은, 그냥 바게뜨


두가지 샐러드 중 치킨샐러드가 먹을만 하며, 다른 샐러드는 토핑으로 보이는

마늘빵이 하나만 들어있어서 커플세트인데 조금 센스가 없다는 생각을 했다.


크림소스 파스타는 살짝 매콤했지만 소스와 따로놀아서 느끼하고 뻑뻑했고,

스테이크고기는 마치 세렝게티에서 치타와 달리기 시합이라도 마치고 온듯

썰기를 거부하는 끝없는 쫄깃함과 더불어 존재감이 너무 강했던 비계덩어리

다소 과한 양의 소스와 양념이 너무 밋밋했던 가니쉬까지 최고의 조화였다.


더불어 다른 테이블이 비어있었음에도 식사 중간즈음 입장한 다른손님을

굳이 우리 옆 테이블에 앉히는점과 식사내내 가게 내 종업원중 어느 누구도

우리 테이블상태를 체크하지 않은게 놀라울 따름, 여러가지를 쿠팡한 집이다.


Impact of the Table

고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