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리의 맛집기행 Season 1.5 - Delicious Life! 

-------------------------------------------------------


확실히 서울은 물가가 많이 비싼 편입니다. 점심식사 가격부터 느껴지는데요.

직장인임을 감안한다 하더라도 학생때에 비해서 두배이상 오르니 살이 떨리죠.


와중에 들린 소문이 하나 있었으니 '서울 관악구청 앞 골목에 규동을 

3500원으로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더라!' 바로 달려갑니다.


영업중에 걸리는 간판. 알려진 집이다보니 웨이팅은 각오하셔야 합니다.



가게의 룰. 참고하시구요.


가격은 이렇습니다. 계란을 추가해드시는 분이 많은 편입니다. 



기본 세팅.


가방은 벽에 걸어두시구요



차려진 규동과 미소시루. 주문 후 조리하시다보니 약간의 시간이 걸립니다.



적당히 섞어서 한입. 맛있습니다.


이곳의 특징증 하나. 호프보다 맛있는 생맥주를 즐길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렇기 때문이죠. 당연한 거지만 안지키는 집이 많다는 점이 안타깝습니다.


병맥을 좋아하시는 분들을 위해 병맥주 또한 마련되어 있습니다.


깨끗하게 한그릇 배웁니다. 


지구당에 대한 저희의 평가는

가격을 떠나서 그 자체로도 맛있는 한그릇의 규동입니다.

다만 일반적인 음식점의 시끌벅적한 분위기를 떠올리신다면 살짝 당황하실듯.

이곳은 정숙이 원칙이며, 목소리가 높을경우 주의가 주어지는점 참고해주세요.





-------------------------------------------------------

제리의 맛집기행 Season 1.5 - Delicious Life! 

-------------------------------------------------------


오사카 여행 후 전리품으로 챙겨온 일본 컵라면의 맛을 잊지못하던 어느 날

직장 동료가 일본으로 여름휴가를 간다는 말을 듣고, 컵라면 제발 몇개만 

사달라는 신신 당부(-_-)를 하기에 이릅니다. 이자리를 빌어 일단 감사.


아아 용기에서 풍겨나오는 이 그리운 위압감 ㅠㅠ


이 젓가락도 오랜만 ㅠㅠ



오픈샷. 후다닥 스프 포장을 뜯습니다.









네 역시 맛있습니다. 이에 필적할만한 우리나라 컵라면은 여전히 없습니다.





-------------------------------------------------------

제리의 맛집기행 Season 1.5 - Delicious Life! 

-------------------------------------------------------


해물을 좋아하는 제리와는 달리 해물을 싫어하는 리티도 맛있게 먹는 

몇 안되는 해산물 바로 생선구이 입니다. 오늘은 우리의 단골집을 소개합니다.


바로 동대문 생선구이골목안에 있는 전주집입니다.

사진을 찍어도 되냐 여쭈니 익숙하다는 듯이 허락해주신 사장님 일단 감사.



물은 흔치않은 결명자 차네요. 눈을 맑게 해줍니다.




주문하자마자 빛의 속도로 생선구이 등장




고봉밥과 곁들여먹는 반찬들.


정갈한 한상. 생선이 훌륭하니 빛이 납니다.





한점 떼어서 밥에 얹어 냠냠냠냠냠냠냠냠냠


맛있는건 냠기면 안되요.


전주집에 대한 저희의 평가는

왜 집근처엔 이런곳이 없을까. 안타까울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