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말부터 담당한 프로젝트의 안착을 기념해서 실무자들끼리 가볍게 술 한잔

함께 자리한분중 중국에서 유학한 분이 두분이나 되어서 결정된 오늘의 메뉴


처음먹어본 양꼬치는 생각보다 냄새도 안나고 맛있었고 꿔바로우랑 라조기는

의외로 익숙한 맛이었는데 유학한 분들께선 꽤나 한국식으로 바뀐 맛이라고..


곁들인 반주인 공부가주는 도수가 꽤 되는 술인데 쓴맛 없이 꽤 깔끔하더라.


그나저나 와이프께선 다들 안녕하신지 묻는와중에 술이라니 꽤 나쁜남편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