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강동구 성내동 413-13, 한국음식


둔촌역 근처에 있는 콩탕과 북어탕 전문점.

가게명에 음식이름이 두가지나 있어서 뭘 먹을지 난감했는데,

다행히도 모두 포함된 특선 세트가 있었다.

황태랑 북어랑은 제조법이 살짝 다른걸로 알고 있지만, 일단 주문은 했다.


코스가 아닌 세트이다보니 음식들은 거의 한번에 등장을 한다.

다 나오고 보니 제법 푸짐한 한상이다. 특히 반찬들이 아주 맛깔스럽다.


콩탕은 기대한대로 아주 고소한 맛. 비지가 아니다보니 갈은 고기등의 부재료는 없지만,

에피타이저 개념으로 식사를 본격적으로 하기 전에 먹기엔 딱 알맞았다.


황태탕도 국물 시원하고 황태 쫄깃하고 두부도 맛이 있다.

무엇보다 가장 만족한건 포두부쌈인데, 포두부와 수육과 야채무침 한쌈이 아주 끝내준다.

맛있게 무친 야채와, 잘 삶은 고기는 맛이 없으면 이상한 조합이지만 포두부와도 이리 잘 어울리다니.


아이러니하게도 정작 가게명엔 없는 메뉴에서 가장 크게 만족한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뭘 넣고 무치면 이렇게 맛있는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