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맥은 슈퍼같은 가게에서 먹는 맥주로 전주에서 활성화 된 주점의 형태이다.


사실 이 집은 이미 여기저기서 왠만한 음식점들 보다도 훨씬 유명해진 곳이라 

혹여 기다릴까 제시각(?)보단 조금 일찍갔는데 과연 아주 현명한 선택이었다. 

제법 넓찍한 홀에 남아있단 테이블도 몇 안되었고 우리가 입장하자마자 만석


앉자마자 인원수만큼 맥주잔과 맥주가 놓여지고 바로 주문을 받으시는 방식

주문은 이집을 유명하게 해준 황태와 계란말이. 나오기까지는 조금 걸렸다.


노릇하게 구워진 황태는 사실 특별해 보이는건 없다. 그냥 잘 구워진 황태.

머리를 떼어네고 몸통을 찢을때 흩날리는 부스러기에 살짝 멘붕이 왔었지만

잘 찢어진 황태를 양념장에 찍어서 입에 넣는 순간 와우 그야말로 환상적이다.


구워진 형태라 기름기가 없으니 느끼하지도 않고 씹을수록 고소함이 배가된다.

맥주와의 궁합은 말할것 없이 좋다보니, 우리 옆테이블은 짝으로 드시던 ㄷㄷ

계란말이 역시 꽤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이고 맛은 물론이요 가격도 훌륭하다.


아쉬운 점을 꼽자면 가게가 너무 바쁘다보니 약간 부족해보이는 서비스랄까

물론 동네 술집 특유의 분위기란게 있지만 그것을 감안해도 약간은 아쉬웠다.


허나 이집을 다시 찾기 위해 전주를 다시 와야겠단 생각이 들정도로 잘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