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북 경주시 황오동 372-123, 한국음식


페스티벌에서 신나게 체력을 소진한 뒤 저녁을 먹기위해 온 곳.


경주에 오면 한번 들르려고 애초에 생각했던 집이었고,

최근 방송을 타서 살짝 불안했지만 다행히 자리가 있었다.


가게가 아담해서 아주머니 한 분이 하기엔 적절해 보이지만,

방송의 여파가 없잖아 있는 듯 한쪽에 양해문구도 붙어있더라.

다만 손님이 빠져나가도 치워지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상 아래 부분은 좀 덜 치워져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위생적인 부분에 예민하다면 좀 불편할 수도 있을 듯.


선지국과 해장국을 한그릇씩 주문을 했으나,

단체손님이 우르르 빠지는 통에 아주머니께서 헷갈리셨는지

해장국만 두그릇이.. 바빠보이셔서 그냥 먹기로 했다.


일단 해장국치고는 온도가 높지 않고 묵이 들어가서

밥 말아서 후루룩 넘기기엔 딱 좋았다.


육수는 멸치위주의 해산물 육수인듯한데 비린맛이 없고

위에 모자반이 올려진게 특이한데 맛엔 큰 영향이 없어보인다.


먹으면서 둘 다 간이 조금 삼삼하다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다 먹고 계산하면서 옆테이블을 보니 양념장이 있더라.


위에 적은것처럼 단체손님으로 인한 정신없음의 여파같은데

살짝 아쉬운건 어쩔 수 없었다. 한가해지면 다시 찾는 걸로...


Impact of the Table

가독성이 좋으면 양해하기 더 좋을 듯







[Info] 서울특별시 종로구 재동 107, 한국음식

유독 오래된 국밥집이 많은 종로구.
전통이 있는 몇몇곳을 방문한 경험상 만족스러운 곳도 있었지만, 고개를 갸웃하게 하던 곳 역시 있었고
특히나 설렁탕의 경우 아직까진 만족스러웠던적이 없어서 큰 기대를 안하고 방문을 했다.

입구에서부터 포스넘치는 가게주인 어르신이 맞아주시는데,
내부를 둘러보니 오래된 건물임에도 상당히 깔끔한 느낌이다.

메뉴는 설농탕과 해장국 한그릇씩. 거의 주문과 동시에 음식이 놓여진다.
정겨운 보리차 한모금 마시고 건더기 푸짐하게 한숟갈 떠서 먹어보니 꽤 맛있다.
국물이 진하게 우러나왔음에도 느끼함없이 입안에 구수함과 깔끔함만이 남는 느낌이다.
이건 기대를 많이 하고 왔어도 충분히 만족했을만한 맛.

밥말아서 김치랑 같이 먹으니 김치랑도 잘 어울린다.
예상과는 달리(?) 꼬리한 맛이 없는게 의아하긴 했지만, 굉장히 서울스러운 맛이라는 생각.
모처럼 기분좋게 한그릇 뚝딱 비운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비싼듯 비싸지않은
















[Info] 서울특별시 중구 광희동 298-2, 한국음식
[Refer] 언제 장사를 하실지는 랜덤입니다 -_-


음식점의 영업방식을 크게 세가지로 나눌 경우, 대규모로 영업을 하여

언제든 찾아갈 수 있는 집과 소규모 매장으로 예약이 권장되는 집,

그리고 짧은 기간에만 열어서 영업시간이 아니면 찾아가기 힘든집이 아닐까 싶다.

그중에서도 오늘 방문한 부부청대문은 세번째경우의 극에 달한 집이 아닐까 싶은데,
평일에도 하루 한두시간만 영업을 한다는 점, 또 일요일엔 영업을 하지 않는다는 점
 문제는 그 하루 한두시간도 간혹 바뀐다는 점이 그 점이다. 덕분에 다섯번 시도해서 두번 식사에 성공을 했다.

주문을 하면 파가 수북히 담긴 접시가 나오는데 이 접시는 고기를 찍어먹는 용도이다.
고추가루 듬뿍 뿌려 젓가락으로 꾹꾹 눌러 숨을 죽이면 완성인데, 받고나서 멍하니 앉아있으면
여기저기 앉아계시는 단골들한테 구수한 목소리가 들려온다.
'가만있지 말고 얼른 꾹꾹 눌러' '고추가루 팍팍 뿌려' '옆에 하시는 분 보고 해'
선수는 한명인데 감독은 몇명인지 ㅋㅋㅋㅋ. 열심히 꾹꾹 눌러서

파 접시를 완성(?)할 즈음이면 푸짐한 해장국이 등장한다.

흔히 훌륭한 고깃국의 비율은 밥이 반 고기가 반이라고들 말을 하는데,
이 해장국의 경우 고기가 2/3는 되지 않을까 싶을 만큼 푸짐한 양이 담겨져 있다.

간장을 베이스로 한 국물과 고기를 한참 먹다보면 아랫쪽엔 우거지가

푸짐하게 담겨있는데 우거지 맛 또한 아주 훌륭하다.
국물 조금 리필해서 남은 밥 말아 한그릇 먹다보면 이마에 땀이 송긍송글 맺힌다.

서두에도 썼지만, 시간맞춰 찾아오기도 힘들고 집에서도 먼 이곳을 굳이 방문을 하는 이유는
처음 이 곳을 방문했을 시 이 한그릇의 해장국에서 받은 임팩트가 너무 강렬했기 때문이다.

어떠한 이유에서건 이 한그릇의 해장국은 너무나도 너무나도 훌륭하다. 

Impact of the Table

시도는 계속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