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646-23, 프랑스음식


조선 3대 임금과 이름이 같은 셰프가 주방을 지키는 신사동의 프렌치.


화이트데이를 맞아 여러 레스토랑을 고민했었는데, 동선에 가장 잘 맞는 곳이라 선택을 하였다.

내부는 흰색 위주의 인테리어에 한쪽 유리가 통유리로 되어있어 전반적으로 밝은 느낌을 준다.


코스는 단일 구성으로써 육류 메인만 다섯가지 중 선택이 가능하다.

다만 다른 해산물에 도전 중이어도 굴은 절대 못먹는 리티의 식성을 고려하여

생굴튀김만 빼달라고 요청, 다른 식재료로 대체되었다.


고소한 식전빵과 무염버터가 서빙되고 매우 신선한 우유같은 수프를 시작으로 코스가 이어진다.

전체적으로 야채의 사용비율이 높다는 점이 눈에 띄었는데,

그럼에도 메인 식재료와의 조화가 굉장히 잘되었다는 점이 인상이 깊다.


가장 맛있게 먹은 것은 해산물과 농어. 맛과 양 식감에서 전체적으로 완벽했고,

디저트로 나온 크렘브륄레 역시 근래 먹은 디저트 중 가장 만족스러웠다.


메인에 있어선 부부의 의견이 나뉘었는데 안심은 만족스러웠던 반면,

오리가슴살은 큰 임팩트가 없는 느낌이다. 물론 나쁘지는 않았지만.


대체로 코스의 모든 구성에 있어 양이 넉넉한 편인데,

그에 비해 가격이 굉장히 합리적인 편이라 만족도가 조금 더 높았던 것 같다.


Impact of the Table

진짜 크렘브륄레는 이런 건가 싶을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