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질하는 밴드 보러 홀로 떠난 리티의 부산행



오늘따라 느릿느릿한 버스들 때문에

엄청 땀 흘리며 뛰어 도착한 곳은 해운대 해수욕장 피버페스티벌!

좋아하는 밴드가 리허설 중이어서 들으면서 좀 쉬었다.


그리고 내 자리. 20번대여서 진짜 빨리 들어갔는데 사람들 뛰고 그래서.. 조금 뒤지만 시야는 좋았음.


첫타자 홍진영. 진짜 너무 예쁘고 사랑스럽다. 애교덩어리인데 여자들이 더 귀여워 죽으려고 함.




카메라에 가끔 포즈도 취해주던데 진짜 너무 예뻤음.

무대 끝나고 지상렬과 같이 엠씨 봄.


두번째 거미언니.



엉엉 언니 목소리 너무 좋아요ㅠㅠ

옷이 좀 더워보였다.


어른아이 너무 좋아서 동영상 찍음ㅋㅋ


다음타자 로이킴. 무대 초반에 사진을 안찍어서 덥다고 수건 쓴 사진밖에;



뭔가 파라오같고 웃긴데 노래는 좋았다.

저 머리에 쓴 수건 진성 팬이 가져갔음. 부럽.


어 멀쩡한 사진이 하나 있었군.


다음타자 양파. 잔잔하니 좋은 무대.


중간에 이벤트도 해주고 무대 정말 재미있었다.


드디어 나의 목적 해운대에 온 이유 내 밴드!가 준비중.


소개영상도 찍어봄


사실 이날 선착순으로 앉는거긴 해도 좌석이 있는 공연이었고 막 일어나면 안되는건데 

무대 시작하고 얼마 안되서 갑자기 우르르 다 일어나서 나 밀치고 펜스 근처에 가서 스탠딩하고 놀길래

멋모르고 어 나가도 되는건가 하고 따라 나가서 돌출 근처에 서서 놀았는데 똥멍청이였음;

 매우 잘못한 짓이었다. 완전 반성함. 다음엔 남들이 뭐 어쩌든 내자리 지키고 놀아야겠다.


아무튼 불타오르고 완전 땀에 쩔도록 놀고 말라 비틀어지는 입을 얼마 안남은 물로 겨우 축여가며 나옴


그리고 근처 찜질방에서 자려다 갑자기 너무 외로워져서 터미널로 감.


도착하면 택시를 타고 집으로 갑시다


멍청한 짓만 제외하면 정말 너무 즐거운 공연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