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 예고한대로 약 2년만에 돌아온 플레이로그.


플레이로그 4화. 부제:이미지 대방출


뜬금없이 먹은 전설 건달 기념품. 이것도 전설이 있구나.


마르지 않는 힘의 물약. 확장팩 이후 물약이 필요없는데 이게 뭔 필요인지 모르겠다.


여러개의 기둥이라니, 정말 흔치 않는 현상.



템운이 지독히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먹은 고대 아이템들.



썬더퓨리와 할배검. 감정 하기 전부터 알았다.


저 안에 있는 놈을 어떻게 잡으라고..


균열 돌다가 갑자기 튀어나온 젖소.


한번에 몰린 균열 수호자와 정예몹들. 개피곤.


물론 힘 획득을 하는 상황이면 아주 짜릿해.



물렁아비와 물렁자식. 맨처음엔 방식을 이해못해서 그냥 당황했다.





단체로 나온 고블린들. 높은 단계의 고행 돌다가 나오면 그냥 난감.






언젠가 패치로 추가된 매의 날개. 생각보다 빨리 획득했다.




카나이의 함 획득과정. 뭐 순식간.





디아블로3 안에서 느껴지는 격동...


속칭 개발지옥으로 불리는 장소. 몬스터 이름이 디아블로3 개발진 이름이다.


아래서부터는 개발진 이름의 몬스터 스크린샷 나열.















































여기까지. 한국인도 있네?


아.. 이런! 으로 마무리.


다음 포스팅을 위한 뜬금없는 플레이로그.

강령술사 나오면 아마 다시 올라올 듯.






리니지 IP의 3번째 MMORPG이자 제작발표 5년만에 CBT를 하는 그 게임


LineageEternal


정말 기대 안했는데, 리티가 당첨이 되어서 제리가 플레이 했다.(?)




웅장한 컨셉의 로그인 화면과 서버 선택 화면, 정식서비스 하면 시에나 서버를 가는걸로.



단일 캐릭터 육성이 아닌 계정 내 여러 캐릭터 그룹을 번갈아 하면서 플레이하는 방식. 그룹은 이터널이란 명칭.

쉽게 설명하면 MMORPG에서 철권 태그 처럼 캐릭터를 교체한다고 보면 된다. 호불호가 많은 부분.


오프닝이 나오고.





초반 튜토리얼. 볼륨이랑 습득하는 컨텐츠는 지루하지 않고 적당한 편.



튜토리얼 완료 후 말하는 섬.


일정 레벨마다 지급되는 장비상자들.


말하는 섬에서의 첫 레벨업.


지형은 기존 리니지 시리즈랑 비슷하면서도 꽤 다르다.


이터널 내 두번째 캐릭터로 선택한 요정.



정예몹도 사냥하고 몰이사냥도 막 하고.


그러다 사망. 꽥.


사이즈가 줄어서 그런데 게렝. 곳곳에 리니지1의 NPC들이 등장한다.


퀘스트중엔 이런 짐짝을 나르는 퀘스트들도 조금 있고.


셀로브. 여전히 쪼렙에겐 무시무시.



첫 인던.



구성상에서 특별한 건 없다.


필드보스. 10명정도 모여야 겨우 사냥가능.


첫날 테스트의 종료. 공지의 가독성은 꽤 구린편이다.



말하는 섬의 최종보스 바포메트. 패턴이 제법 까다로운 편.


어쨌든 사냥완료.



바포메트 사냥 완료 후 개봉된 세번째 이터널 슬롯. 데스나이트를 선택.



말섬을 떠나, 본토인 기란으로 이동. 리니지1과는 다르게 그냥 텔리포트 방식의 이동.



왠 소나무 막대가 있길래 사용해보니 균열이란 인던이 생성되더라.


이해를 돕기 위한 동영상.


그리고 오만의 섬.





스크린샷으로 보면 알겠지만 디아블로3의 균열이랑 꽤 흡사하다.


역시나 이해를 돕기 위한 동영상.


오만의 탑 완료 후 개봉된 네번째 이터널 슬롯. 다크엘프를 선택.




CBT 막바지에 이터널 슬롯을 마구 개방시켜줘서 이것저것 선택.




제작 시스템. 그다지 어렵지 않구요.





강화시스템. 역시나 어렵지 않구요. 아직 CBT라 그런가 99강화까지 막 나온다.





이터널 내 메뉴들. 복잡하긴 하지만 이해는 쉬운 편.




CBT 마지막날 단체스샷 후 서버 종료.


일단 재밌게는 했다. 최근 플레이한 MMORPG중에선 가장 재미있게 플레이한 편.

신작에서 느껴지는 특유의 신선함은 거의 없었다.

블소를 할때만 해도 와 이런게임이? 라는 충격이 있었는데, 그런 감정은 전~혀.

경쟁작을 압도할만큼의 새로운 요소를 찾을 수 없는 만큼 걱정은 조금 되는데, 알게 뭐람.






예고한대로 금방 돌아온 플레이로그a


플레이로그 3화. 부제:소소한 플레이들


5막 시작하자마자 나온 전설. 오리지날때는 그렇게 안나오던것들이..



죽으면서 포탈을 여는 몬스터. 신기한 놈일세.



내부엔 정예몬스터들이 많아서 효율이 괜찮은 편이다.




생각해보니 2막에도 비슷한 몬스터가 있더라. 여기는 효율이 별로.



확장팩즈음에 추가된 모험모드. 지루한건 마찬가지인데, 그래도 정해진코스를 도는건 아니라서 덜 지루하다.


이름처럼 스리슬쩍 도망가는 녀석.


확장팩에서 드랍율이 높아지다못해 한마리가 두개를 뱉다니.


갑자기 등장해서 당황을 시켰던 고블린떼. 서너마리는 놓친 것 같다.







균열. 만렙이후 주요 사냥터인데 아이템 파밍을 위해 주로 들어간다.











보물창고. 고블린 사냥시 낮은 확률로 열리는데 이게 완전 꿀이다. 문제는 잘 안열려..



보물창고에서 획득할 수 있는 전설보석. 효능은 보시다시피..




알록달록산골. 무지개 고블린 사냥 시 낮은 확률로 열리는데, 알록달록동산이랑 똑같다.


이 스크린샷들을 끝으로 당분간 다시 디아를 쉬는 중.

다음 플레이로그는 없거나 한참 걸리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