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항제 기간동안 진해여중고 앞에서 영업을 했었던 스테이크 전문 푸드트럭

원래는 메뉴가 다양한것 같은데, 현재는 소스테이크 단일 메뉴만 판매하는중


대기인원이 조금 있었지만 줄어드는 속도가 빨랐었다. 스테이크 2개를 주문.


원래 메뉴판에는 갈비살이라고 적혀있는데 먹어보니 아마 부채살로 추정되고

고기자체의 풍미는 약했지만 소스와 먹어보니 괜찮았고 양도 넉넉해서 좋았다.









창동 평안안과 사거리에서 매일 22시에 여는 푸드트럭.


문 여는 시간에 맞춰가서 한 쪽에서 여유있게 먹고 있었는데

5분에 사람들이 몰려와서 빈자리 없이 꽉찼다.


마음이 급해져서 도넛부터 허겁지겁 먹는 와중에

이모님께서 더 줄까 라고 물어보시더니 왕창 넣어주셨다.

아이고 이런 감사할데가..


마산역보단 점도가 살짝 묽은데 베지밀과 아주 흡사하다.

가격은 2000원으로 동일하고 양은 넉넉하게 주시는 편.


2인분 포장해와서 집에서 먹으니 넘나 좋은 것.

우리 시간대랑 제일 잘 맞는 곳이니 종종 포장해와야겠다.











이번에는 창원지역에서 가장 유명한 푸드트럭의 차례.


역시나 평소에는 가게 마치고 찾아가기는 조금 애매했는데,

군항제 기간동안에는 진해여중 근처에서 영업을 하셔서 방문했다.


주문은 스테이크도시락과 참치컵밥 양념후라이드.


메뉴마다 양도 넉넉했고 맛도 괜찮았고 가성비도 좋다.

치킨은 살짝 매웠는데 스테이크 양념은 아주 괜찮더라. 인기가 납득되는 맛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