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1 롯데호텔 신관 35층, 프랑스음식

오픈할때부터 여러가지면에서 화제가 되었던 프렌치 레스토랑, 피에르 가니에르 서울.


프렌치를 자주 접하시는 분들에겐 여러 의견이 나오는 듯 한데, 우리가 그만큼의 조예가 있는것도 아니고.
기왕 호텔에서 묵는 만큼, 점심도 화려하게 먹어보자는 생각이 들어 방문하게 되었다.

주문은 6발작과 여름트러플 코스.
어쩌다보니 묘하게 가격이 맞는 두가지의 구성. 모처럼 식전주도 곁들여보았다.

대체적으로 기존에 프렌치를 접했을때와 비슷한 느낌의 식사였는데, 재료가 재료다보니 확실히 고급스러운 느낌.
 특히 트러플코스 중 전복과 푸아그라와 트러플이 어우러진 메뉴는 호화의 극치가 아닐까 싶다.

이전에 몇번 접해보았음에도 입맛에 썩 맞지 않는 느낌의 식재료가 몇몇 있었는데,
그 식재료들조차도 너무나도 맛있게 조리된(이게 이렇게 맛있었나? 의 느낌) 음식을 접해보니
아무리 좋은 재료라도 어떻게 조리하느냐가 중요하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

한번의 식사로 인해서 프렌치에 대한 우리의 인식이 변하기는 물론 어렵겠지만,

이전보다는 어렵다는 느낌이 많이 줄어든것은 사실.

결코 저렴하지 않은 식사지만,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는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35층, 프랑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