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의 황금연휴라 소박하게 근처로 휴가삼아..


오랜만에 하단에 하차.




스완양분식. 넘나넘나넘나 허기진상태라 게눈감추듯 촵촵.


추석이라 달이 참 밝구나.



숙소. 토요코인호텔 서면.



이틀동안 묵을 906호.




같은 브랜드라 부산역이랑 거-의 비슷.


짐을 풀고 다시 바깥으로..




꼬꼬아찌. 야식은 여윽씌 치킨.

 

Day 2





졸린눈 부벼가며 아침 냠냠.




잠시 휴식을 취하다 호텔을 나섰다.




농부핏자. 아 괜찮았다.



잠깐 들른 알라딘 중고매장에서 득템. 



.....





백화양곱창. 기분 꿀꿀한 와중에 존존맛.




늦은 시간의 남포동은 진짜 오랜만이다.


다시 서면으로 이동.



진지한쌈 서면점. 아 이거 괜찮았다 진짜.

 


터덜터덜 호텔로 복귀.



옷이 애매해서 세탁을 시도했으나 큰 해프닝이..

다행히 해결은 되었지만 심야시간대 대응매뉴얼은 있어야하지 않나 하는 생각..


이건 그냥 찍어본 세탁실 옆 휴게실.


참으로 피곤한 하루였다.


Day 3



체크아웃때문에 어제보다 더 일찍 일어나 아침을 먹고.



잘 쉬었다.



쥬피터커피. 매-우 만족.





사리원냉면. 부산식 평양냉면은 이런 거란다.


뽀로로도 꼴빠...?



그래도 오늘은 이겼네..


다시 서면으로 와서.



고정점. 서면에서 먹은 식사 중 가장 괜찮았다.




귀가.


짧게 재밌게 잘 놀았다. (야구빼고)






오래간만에 찾은 서울고속버스터미널.




갑작스럽게 결정된 부산행이라 버스를 타고 이동하기로 했다.





정말 오랜만에 휴게소에서 간단히 간식으로 배를 채우고.



부산종합터미널 도착. 여긴 진짜 몇 년 만인지..


기억하고 있는 것보다 엄청 복잡해진 부산 노선도.


열차도 서울에 비하면 아담하다


잠깐 서면 경유.









달라진듯 그대로인듯 한 서면.




버스로 환승.


방문 목적. 다행히 빠르게 회복한 모습이셔서 걱정을 한시름 놓았다.



잠깐 영도에 들러서 반가운 분을 뵙고.



숙소옆에 있는 부산역을 찰칵.





언제나 애용하는 숙소인 토요코인 부산역.




칫솔세트는 돈주고 사야된다.


짐맡기고 나오니 분수쇼가..


금지!




반가운 얼굴을 만나러 모처럼 BIFF 거리로..


족발골목에서 배를 채운 뒤.





밤거리 나들이. 뭔 거리마다 표지판을 만들어놨나 모르겠다.





비록 가게는 다 닫았지만 한산해서 좋았던 남포동.


자갈치시장. 늦은 시간이라 방문은 패스.


처음으로 부산역 뷰에서 자본다.


굿나잇.



다음 날 아침.






부산역 바라보며 호텔 조식으로 간단히 식사.



아침부터 분수가 콸콸콸.


음? 저게 뭐지.



볼일이 있어 영도에 다시 들렀다.



꼬맹이 리티의 추억이 있는 곳. 지금은 바뀌었지만.





아담했던 봉래시장.




오락실이 남아있다.


아직은 세월의 흔적이 남아있는 듯한 거리.


부산의 기운을 받아!



듸젤이 뭘까..


선착장 근처에서 잠깐 휴식.


멋지게는 만들어놨는데 의자가 짱 불편했다.




시간맞춰 도개하는 영도대교.


타임슬립으로 촬영.






다시 내려오는 모습을 가까이에서 찍으려 이동.




역시나 타임슬립.


우왕 재밌당.





제리는 처음보는 풍경이라 마냥 신기했다.





다리건너편에 있던 롯데백화점. 서울보다 더 큰거같더라.



버스타고 다시 병문안. 근처에 있던 부산진역.


네이밍센스가 철철.


병문안을 마치고 다시 지하철로 이동.


굉장히 쓰잘데기 없는 이벤트.


들른 목적은 뭐..





이제 서울로 올라갈 시간.



아쉬움 가득 담고 버스에 몸을 싣는다.


다시 우리들만의 일상으로...






리티의 결혼 후 첫 생일을 맞은 게릴라 여행

여행지를 많이 고민했는데, 역시 부산사람은 부산에 가야지


출발 전 서울역. 이른아침이라 잠이 안깨서 아직은 멍..


아침먹을 시간이 빠듯하다보니 일단은 급하게 브런치


부산역 도착. 오랜만에 온 듯 설렌다


역을 배경으로 도착 인증



이전의 여행과는 다른 코스로 이동 중


소문으로만 듣던 할매국밥. 과연 최고였다.


다음 장소로 이동하기 위한 정류장. 


버스 하차. 산에 위치한 마을이라 그런지 오르막이 어우..





마을까지 향하는 벽면에 멋진 조형물들이 가득


갔다와보신 분들이라면 저 물고기로 이미 눈치를 채실 듯


도착 직전. 멀리서 한눈에 들어오는 마을의 풍경



오늘의 주 목적지인 감천 문화마을


마을 입구 놀이터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


관광객 또 왔나봐 관광객


마을 입구의 조형물


감천문화마을의 상징. 나무 물고기


도착 인증



오르막길을 오르느라 마른 목을 축이러 마을어귀의 카페로 입장


저렴하고 양많고 맛있는 음료들. 현금결제만 가능했던것은 헤프닝


알고보니 런닝맨 출연진들도 왔다갔더라




조용히 흔적을 남기는 중



카페에 전시된 마을의 미니어쳐들. 귀엽다.



이정표를 계속 따라 마을의 가장 높은곳의 하늘마루 도착



1층의 화가의 방. 실제 화가가 거주하려나..


인조잔디가 깔린 하늘마루 옥상. 마을의 경관을 관람하기에 더 없이 좋다.




마을의 모습과 뒤쪽으로 보이는 부산의 모습


상쾌한 바람을 맞으며 찰칵


안녕안녕


다음장소로 이동. 나무물고기는 표지판이기도 하다.



여기저기 그려진 예쁜 벽화






마을의 모습들


재밌게 나와서 맘에 듬



온통 골목길이다.


비어있는 집을 활용한 예술공간. 마을 군데군데 배치되어 있다.





낙서갤러리인 만큼 낙서로도 인증 샤샥





계속계속 마을 탐방


또다른 방향에서의 마을 경관. 한국의 산토리니라 불릴만 하다.


가장 유명한 조형물. 어린왕자와 여우


기념 셀카 촬영


촬영 중 난입


그냥 사이좋게 같이 찍읍시다.



전망대에서 바람을 맞으며 마을 탐방을 마무리


주린 배를 채워준 핫도그. 맛있었다.


잘가. 또 오라구.





근래들어 부산 방문시 편안하게 묵고 있는 토요코인 부산역. 이 날도 만족.


밤의 부산역을 뒤로하고 야간 외출





간만의 남포동. 진짜 남포동은 오랜만인듯


늦은 저녁, 신흥 강자로 떠오른다는 할매가야밀면


정작 부산에 살땐 빵 한번 안사먹었던 비엔씨. 오늘은 그래도 빵 몇개 구입.


숙소로 돌아가기 전 아쉬움에 들른 정류장 옆 오뎅바



아침. 조식을 먹으려고 했는데, 전날 너무 피곤했던지라 진짜 숙면을 취했다.


다행히 호텔에 미리 파악해두었던 국밥집이 있었다.


이제 서울로 돌아갈 시간


아쉬움에 부산 오뎅 한번 찍어보고..


안녕. 다음에 또 올게


조진웅씨가 말한 것처럼 부산은 늘 고프다. 근데 제리는 고향도 아닌데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