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다 굉장히 배가 부른상태에서 댓거리를 돌아다니다 녹인버터에 패티를 굽는

냄새에 홀리듯이 이끌린 집. 고급토스트가 500원 비싸지만 계란후라이가 있다.


사실 특별할 것 없는 너무나도 익숙한 토스트 맛이지만 이 맛 자체를 제리가

너무나도 좋아하는게 포인트. 아울러 야쿠르트도 하나 주시니 더 바랄게 없다.











진해역에서 부산방향으로 갈때 진해도서관을 지나면 바로 나오는 토스트집.

반대방향으로 갈 경우 문제가 되겠지만 어쨌든 보통 도지토로 통용이 된다.


메뉴가 여러가지 있지만 주로 먹는것은 스페셜토스트로 채소 달걀 햄 치즈의

가장 기본적인 구성, 가끔 추억의 토스트도 먹는데 소스말고는 구성이 같다.


사진에도 나오듯 다른집의 토스트에 비해 양배추 두께가 푸짐한게 특징인데

상대적으로 소스의 양은 작은 편이다보니 맛 자체는 살짝 삼삼한 편이고

 빵의 겉면이 바삭했으면 싶지만 토스트 자체는 가격대비 괜찮은 집이다.









제리가 판교에 있는 회사에 다니고 있을때. 매일 아침식사를 책임져 준 토스트.

크리스마스 아침 숙소에서 체크아웃 후 목적지 가는 길에 들러 간만에 먹었다.


다른데서 토스트를 먹으면서도 항상 이 집의 토스트를 기준으로 삼아 평가를

해왔는데, 추억보정이 아닐까 우려를 했었지만 다시 먹어보니 확실히 알겠다.


잘 구워진 빵과 적절한 양의 소스와 야채 등, 확실히 우리 입맛엔 여기가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