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시야 감정생활/음식 2015.11.22 19:16








대학동 고시촌에서 두블럭정도 떨어진 위치한 쿠시카츠전문점.

원래 신림6동쪽에 있었는데 어느새 이쪽으로 이전을 했다.


바 자리가 비어있어 나란히 앉고 모듬과 무알콜음료 및 생맥주를 한잔 주문했다.

모듬은 그날 재료사정에 따라서 여러가지를 튀겨 주시는 구성


잘 튀겨서 맛있는 쿠시카츠에, 관리 잘된 생맥주면 최강의 조합이지.

오늘 서로 살짝 다툼이 있었는데, 너무 맛있어서 금방 화해를 했다.




















[Info]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1가 192-11, 일본음식

[Refer] 가오픈 마지막날의 방문입니다.


시청역 맞은편에 새로 오픈한 일본식 우동 전문점.

굵은 면발의 사누끼 우동과 대비되는 얇은 면발의 이나니와 우동 전문점.

유명세를 타면 사람이 많아질까봐 피곤한 몸 이끌고 방문을 했다.


차가운 우동과 냉온세트 하나, 곁들일 쿠시카츠와 더불어

맥주가 아주 맛있다고 해서, 기분이다 맥주도 한잔 주문.


곧 맥주와 서비스로 주신 참깨두부, 오징어젓갈(?) 놓여지고

푸딩맛에 감탄하고 맥주로 목 축이는 동안 우동착착 놓여지고 육수에 고명넣어 먹을준비 완료.


육수가 조금 짜다고 하던데, 반 정도 적셔먹으니 딱 알맞다. 면은 기대만큼 쫄깃쫄깃.

가는 면이다 보니 따뜻한 우동은 금방 풀어지는 감이 없잖아 있다.


쿠시카츠에 맥주, 이건 맛이 없으면 이상한 조합.

튀김옷 바삭하고 재료 푸짐하고 아주 만족스럽다.


하나 아쉬운게 있다면 높은 가격, 아무래도 자주 오기는 조금 부담스럽다.

조금만 낮아도 꽤 자주 올것 같은데 말이다...


Impact of the Table

어쩐지 밀면이 생각나는, 새로운 우동의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