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강동구 성내동 413-13, 한국음식


둔촌역 근처에 있는 콩탕과 북어탕 전문점.

가게명에 음식이름이 두가지나 있어서 뭘 먹을지 난감했는데,

다행히도 모두 포함된 특선 세트가 있었다.

황태랑 북어랑은 제조법이 살짝 다른걸로 알고 있지만, 일단 주문은 했다.


코스가 아닌 세트이다보니 음식들은 거의 한번에 등장을 한다.

다 나오고 보니 제법 푸짐한 한상이다. 특히 반찬들이 아주 맛깔스럽다.


콩탕은 기대한대로 아주 고소한 맛. 비지가 아니다보니 갈은 고기등의 부재료는 없지만,

에피타이저 개념으로 식사를 본격적으로 하기 전에 먹기엔 딱 알맞았다.


황태탕도 국물 시원하고 황태 쫄깃하고 두부도 맛이 있다.

무엇보다 가장 만족한건 포두부쌈인데, 포두부와 수육과 야채무침 한쌈이 아주 끝내준다.

맛있게 무친 야채와, 잘 삶은 고기는 맛이 없으면 이상한 조합이지만 포두부와도 이리 잘 어울리다니.


아이러니하게도 정작 가게명엔 없는 메뉴에서 가장 크게 만족한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뭘 넣고 무치면 이렇게 맛있는걸까















[Info] 서울특별시 노원구 공릉동 633-18, 한국음식


태릉입구역 근처의 콩 메뉴 전문점.

두부를 기반으로 콩탕(비지), 순두부, 두부찌개, 콩국수 등등이 유명한 곳.


모처럼 날이 따뜻해서 콩국수를 주문하였으나 아직 시즌이 아니라 실패.

대신 청국장과 콩탕을 주문. 주문하고보니 메뉴판에 뜬금없는 튀김이 몇가지 있더라.


나물위주의 반찬이 먼저 깔리고, 콩탕과 청국장이 바로 나온다. 양이 꽤 넉넉한 편,

콩이 주 재료다보니 일단 맛이 아주 담백하고 재료가 복잡하지 않아 또 깔끔한 편이다.

다양한 재료 잔뜩 넣은 맛과는 확실히 차별화 된 느낌이다.


엄청난 맛은 아니어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밥과 탕or찌개 반찬이긴 한데,

그럼에도 가격면에 있어선 약간의 아쉬움이 있다.


콩탕의 경우 콩을 주 재료로 하다보니 밥과 먹다보면 배가 쉽게 불러와서

엄청난 대식가가 아닌이상에야 조금 남길 수 밖에 없을 듯.

양을 조금 줄이고(뚝배기를 바꾼다던가) 가격을 조금 낮추면 훨씬 경쟁력이 있지 않을까..


Impact of the Table

우연히 앉았는데 콩신의 가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