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리의 맛집기행 Season 1.5 - Delicious Life! 

-------------------------------------------------------


오사카 여행 후 전리품으로 챙겨온 일본 컵라면의 맛을 잊지못하던 어느 날

직장 동료가 일본으로 여름휴가를 간다는 말을 듣고, 컵라면 제발 몇개만 

사달라는 신신 당부(-_-)를 하기에 이릅니다. 이자리를 빌어 일단 감사.


아아 용기에서 풍겨나오는 이 그리운 위압감 ㅠㅠ


이 젓가락도 오랜만 ㅠㅠ



오픈샷. 후다닥 스프 포장을 뜯습니다.









네 역시 맛있습니다. 이에 필적할만한 우리나라 컵라면은 여전히 없습니다.





-------------------------------------------------------

제리의 맛집기행 Season 1.5 - Delicious Life! 

-------------------------------------------------------


이번에 일본 여행을 갔다오면서 구해온 나름의 전리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다름아닌 일본 컵라면! 카마도와 메가컵이라는 이름.



면발 생긴게 일단 조금 생소한 모습


계란이 실제로 들어있을 줄이야 ㄷㄷ;;





물을 붓고 기다립니다.






와우. 이게 진짜 컵라면이란 말입니까. 라는 말이 저절로 나옵니다.

씹히는 야채의 질감이나 건조고기의 원판복원력은 물론 우리나라의

컵라면과는 차원이 다른 면발 등등 먹으면서 감탄이 나오는 수준이네요.

맛평가는 생략하지만 사진으로 느낄 수 있는 퀄리티가 모든걸 말해줍니다.





-------------------------------------------------------

제리의 맛집기행 Season 1.5 - Delicious Life!

-------------------------------------------------------


요즘 잘나가는 올밴이 요즘(-_-)선전하는 건면세대 청국장.


두둥짝...  최근에 먹었던 두개의 신제품 컵라면은 맛은 사실 

나쁘진 않았는데 가격이 후덜덜이라.. 한번먹고 굿바이였습니다만, 

(뭔지 기억도 안나는...) 이놈은 왠지 좀 호기심이 드는 터.


스프를 부으려고 껍질을 찢자마자 청국장 냄새가 확 퍼집니다.

집에서 청국장 담글때 맡았던 냄새와 흡사해서 사실 조금 놀람.



물을 붓고 맹렬히 시식..후루루룹. 면을 먹고 국물을 들이키자 

청국장의 맛이 확 퍼집니다. 신기한점은 스프를 찢을때 

풍겼던 냄새가, 국물에선 크게 나지 않는다는점.


그러면서도 맛은 청국장의 그맛과 상당히 흡사하여, 

밥말아먹으면 그야말로 금상첨화일듯 하네요.


가격이 조금 부담스럽긴 하지만 광고멘트대로 

'청국장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만족스럽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