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포동 카페거리에 있는 마카롱 전문점. 화이트데이 기념 선물로 초콜렛이나

사탕도 괜찮지만 조금은 색다른 디저트인 마카롱을 주고자 제리가 선택한 곳

1분거리에 다른 마카롱 전문점도 있지만 아담한곳을 선호해서 이곳으로 왔다.


일단 선물을 위해 마카롱을 종류별로 하나씩 포장을 했고 매장에서는 이곳의

또다른 대표메뉴인 에클레어와 음료를 마셨다. 참고로 차는 마리아주 프레르.


커피는 괜찮았고 차는 더할나위 없이 훌륭했으며 에클레어는 바삭하고 좋았다. 

마카롱은 식감이 부드럽고 종류마다 맛도 뚜렷한 편. 간간히 생각날 맛이었다.



추다방 감정생활/음식 2018.02.26 00:30















임항선그린웨이의 중간즈음위치한 카페, 사진에 나왔지만 철길 바로옆이다.

가게이름의 추가 무슨뜻인가 궁금했는데 창가자리에 앉고보니 가게앞 교차로

도로 모양이 마치 추와 같더라. 이걸 형상화 한것 같은데 센스있다는 생각.


주문은 딸기라즈베리에이드와 카페비엔나에 당근케이크를 한조각 곁들였다.


일단 케이크의 경우 식감이 케이크보단 설기에 가까웠는데 촉촉해서 좋았다.

과일 넉넉히 들어있는 에이드는 상큼하고 탄산도 풍부해서 아주 괜찮았다.

비엔나는 크림은 훌륭했으나 산미가 조금 약해서 밸런스가 안맞는 느낌으로

6:4정도의 비율로 단맛이 강하게 느껴졌는데 산미가 강하면 더 좋을것 같다.


전반적으로 양도 넉넉하고 마냥 이쁘기만한 카페가 아닌 점은 만족스러웠다.


커피구 감정생활/음식 2018.02.18 00:30









제리네 가게와 마주보고 있으며, 생긴지 채 1년이 안된 나름 복개천 신상카페

당초 예고한 오픈일보다 약 4개월이나 미뤄진만큼 준비 기간이 꽤 길었는데,

막상 오픈후에는 나름 안정적으로 유지가 되는것 같다. 손님도 꽤 있는 것같고.


어쨌든 설날연휴에 시내를 걷다보니 오픈한 카페가 이곳 뿐이라서 들러봤고

주문은 더치아이스와 레몬청차-히비스커스, 티라미수가 눈에띄어서 하나 추가.


커피는 무난했고 들어있는 얼음이 커피얼음이라 녹아도 안묽어져서 좋았다.

차는 비주얼만큼이나 상큼해서 좋았는데 히비스커스 풍미는 살짝 약한느낌

티라미수는 꽤 만족했는데 특히 마스커포네 치즈가 우리 입맛에 딱 맞았다.


위치적인 메리트도 있고 가격대비 양 넉넉하고 의자도 편해서 자주 올것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