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전포동 356-10, 태국음식


서면 옆 전포동 주택가에 위치한 태국음식 전문점으로

이전 덕포에 있던 란프언타이가 이전해온 곳이다.


당시 가게의 분위기가 조금 허름했던것에 비해

이전한지 얼마 안되어 그런가 꽤 깔끔한 편이다.


예전보다는 넓지만 여전히 내부는 아담하고

태국느낌 물씬 나는 분위기가 좋았다.


주문은 똠얌꿍과 팟미코랏, 차놈옌과 씨푸드커리

가격은 살짝 올랐지만, 그럼에도 객관적으론 저렴한 편.

메뉴판에 안내된대로 고수를 따로 요청드렸다.


먼저 나온 밀크티를 먹고있으니 음식들 차례차례 나온다.

일단 양이 많다. 다른가게에 비해서도 확연히 많은데

중식당의 곱배기 정도가 거의 기본사이즈라고 보면 된다.


음식은 전반적으로 현지화가 되지 않은 거의 본토의 맛인데,

아이스티도 그렇지만 특히 똠얌꿍의 맛이 아주 만족스러웠다.

잘 볶아진 팟미코랏과 해물 넉넉했던 커리 역시 마찬가지.


예전 가게의 정겨운면이 없어진게 살짝 아쉬웠지만,

새 가게에서 먹어서인지 예전에 비해 훨씬 만족스러운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핵존맛















[Info]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동 614-241, 퓨전음식


댓거리, 남부터미널에서도 더 들어가야 하는 월영동의 한쪽에

조용히 위치하고 있는 사전예약전용 식당이다.


한달전즈음 일찍이 예약을 하고 방문.

아담한 내부의 절반정도는 주방이고 나머지는 홀.

홀 곳곳에는 사장님의 취미인듯한 오브제가 곳곳에 있다.


고정메뉴가 아닌 비정기적으로 메뉴가 바뀌는 곳인데,

이날 우리가 먹은 메뉴는 카프레제와 버섯후라이 그리고 커리.


음식은 마치 편하게 놀러간 친한친구네 집에서 친구가 해준듯한 맛.

자극적이지 않았고, 깔끔했고 푸짐했으며,

튀겨진 버섯이 꽤 맛있구나, 건더기가 없는데도 카레맛이 꽤 진하구나.

라는 생각을 부부가 신기해하며 똑같이 했다.


식사 후 딱 두개밖에 안남았다며 주인께서 수줍게 전해주시는

아이스크림을 먹으면서 가게를 다시한번 둘러본다.


문 하나로 다른 세계에 온 듯한 공간에서

마치 우리만의 시간인 듯 조용하고 잔잔했던 식사였다.
















[Info]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동 148-1, 인도음식


동대문 근처에 있는 인도음식 전문점.

한번쯤 가볼 생각이었는데, 그즈음에 방송에 나오더라.

사람이 엄청나게 몰릴까봐 후다닥 방문했는데,

다행히 10분정도 기다렸다가 앉을 수 있었다.


어느정도 배가 부른 상태에서 방문을 한터라.

치킨마살라커리와 난, 국수메뉴인 툭파와 라씨를 주문했다.


주문이 밀려있었는지 살짝 늦게 나온 음식들.

찢은 난을 커리에 찍어서 먹으니 향신료 맛이 확 느껴진다.

양이 작아보였는데 건더기 푸짐하고 난이랑 알맞게 먹어지더라.


툭파는 확실히 처음 먹어보는 맛 살짝 매콤한 국물이랑

툭툭 끊어지는 두꺼운 국수 면발이 꽤 매력있었다.

초보자도 쉽게 먹을 수 있을 정도의 맛이다.


음식들 다 먹고 라씨한잔으로 마무리하니 그야말로 천국이다.

다음엔 좀 더 배가 고플때 와야겠다.


Impact of the Table

인도로 가는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