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양가의 집안행사가 11월첫째주로 다 몰렸다.

덕분에 팔자에 없는 전국투어를 감행. 포스팅 제목을 고민했는데 부부의 대모험으로 결정.


비바람 몰아치는 날에 출발.





영등포역에서 출발.


간다 우리가.




천안역 도착.


서울보다는 비가 덜 내리는 듯.



첫번째 일정 결혼식 참석 완료.


결혼식을 마치고 처가 식구들이랑 수안보로 이동.

제리네 회사에서 때마침 비상상황이 터져서 참으로 험난한 이동길이었다.

직장생활이 회의감을 느낄만큼..



수안보에서 온천을 즐기기로 결정.








오래되긴 했지만 나름 괜찮았던 숙소. 화장실 벽에 걸린 저 기계가 뭔지 궁금했는데 드라이기였다.



사우나에서 푹 지지고 숙면.


다음날 아침.


한여름이 아니라 실내수영장은 개장을 안했다.



여전히 비가 주룩주룩.


충주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수안보 읍내로..



진짜 시골정류장. ㅋㅋㅋ


밤까줘유.






충주도착.


시외갓댁 식구들이랑 모인 뒤.


바로 문경으로 이동. ㅡ_ㅡ






시외할머님 생신 기념 식사. 식사에 대한 평은 노코멘트.


식사를 마치고 처가식구들이랑 다시 합류해서 진해로 이동.


추석 지난지 얼마 안되어서, 그닥 뭐 반갑지도..


이른 아침 처가를 나선 다음.


부산으로 이동.


입대를 하는 리티의 동생 준석군. 4주훈련 잘 버티고 나오길!





부대에서 부산역쪽으로 가는 길. 특별히 광안대교 드라이브를 시켜주셨다.


부산역에서 처가식구분들이랑은 작별.

부부 둘이서 열차시간 전까지 근방을 돌아다니기로.








부산 몇번 오면서 정작 광복동쪽은 잘 안왔는데, 여기도 제법 변한듯.





시간이 살짝 남아서 40계단도 둘러보고.




이제 서울로 돌아갈 시간.





올라갈때는 새마을호를 한번 타보기로.




으엉 올라가기 귀찮다.


예전 새마을호만큼 좌석이 넓찍하진 않았지만 나름 괜찮았다.



서울 도착. 다시 우리들만의 일상으로.






제리네 외할머님의 생신 기념 가족모임.
최근 몇년동안 못갔는데, 올해는 다행히 시간이 되어 참석.

모인장소는 외가가 있는 충북 충주시. 이런저런 사정이 있어서 잘 안오던 동네인데 최근 몇년은 뭐 간간히..

시내와는 한참 떨어져 있는 제리네 외삼촌댁. 사실 정확한 행정구역 명칭은 아직도 모른다 -_-)

시골길 옆에서 살짝 떨어진곳에 있는 집이라 분위기가 아주 좋다.

마당한쪽에서 반려견을 벗삼아 주꾸미를 손질중인 부녀.

친척들의 사랑을 듬뿍받은 귀요미 윤서.

카메라앞에서 장난치다가 찰칵. 경치 구경하다가 찰칵.

일찌감치 식사를 마치구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가족들.

느즈막히 합류한 분들이 있어 주꾸미 한판 추가.

이야기도 하고 이런저런 놀이도 하면서 첫날밤이 저물고.

둘째날 아침.

이른아침부터 마당을 거닐고 있는 반려견, 순서대로 장군이와 똘이.

카메라를 자꾸 피하던 사촌동생. 결국엔 찍었다.

푸짐한 아침식사와 더불어 주인공이신 할머님의 케이크 커팅식이 끝나고.

휴대폰 삼매경에 빠진 아이들.

점심식사를 먹기 위해 들른곳 근처에 위치한, 제리의 첫번째 학교.

몇년만에 오니 운동장에 잔디도 깔려있고 없던 시설도 늘어났더라.

꼬맹이 제리가 자주 돌아다니던 거리. 물론 건물들은 모두 새로 지어졌다.

각자의 집으로 돌아다니기전 외할머니댁에 모여서 다시 두런두런.

다시 서울로 돌아갈 시간. 잘 지내다 갑니다.




결혼 후 첫 명절인만큼 잔뜩 긴장을 했지만, 잘 쉬다온 느낌이라 여행 -_-;


제리의 외갓집이 있는 충주로.. 사실 제리의 실수로 출발시간이 6시간 밀렸.



충주에서 맞는 첫 아침. 언제나 처럼 다정하게 인증.


음?!



조용한 아파트 단지의 모습


잘 익은 대추가 가득한 이곳은 제리의 외삼촌 댁입니다.


다정한 제리의 부모님들


잘 익은 대추가 맛있어요.


농작물이 잘 자랐군


정다운 제리의 어머니와 외할머니.


정원수가 뭔가 마음이 들지 않는 제리의 아버지.



집 뒤쪽 개울에는 제리티보다도 나이가 많은 공동 우물이 있었어요.


결국엔 정원수 정리



할머님과 어디론가 다녀오더니 고구마줄기를 잔뜩 가져왔네요.



찰칵찰칵


신발들이 옹기종기


반찬으로 먹기 위해 열심히 고구마줄기의 껍질을 벗깁니다.


사진찍기에 열중하고 있는 제리의 사촌여동생들.


호박꽃 사이에 두고 다정하게


집근처 버스정류장. 비교적 최근에 지어진것 같네요.


시골내음이 좋아



잘 자란 농작물들


들판의 벼. 추수해야겠어요.


막간을 이용한 가족사진. 모두 건강하세요.


장소를 옮겨, 한달만에 다시 진해. 둘이서는 몇년만에 와본 장천 바닷가


정류장에 못보던 정자도 생기고. 여유있게 바다를 즐기기에 좋았답니다.


진해에서 먹은 간짜장. 확실히 블로거들이 극찬할만한 맛.


하룻밤 잘보내고 다시 서울로 가기 위해 마산역..


어쩌다 보니 처가 사진을 많이 못찍었네요. 다음번에 많이 찍어드릴게요.

본의 아니게 명절스트레스 없이 양가에서 정말 잘 쉬다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