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좋아하지만 거의 다닌적 없는 엄마와
엄마와 둘이 여행을 가본적 없는 딸을 위한
제리씨의 사위노릇 프로젝트

'가평 춘천 여행'

어디로 가야될지 엄마랑 한참 고민하다 결국은 서울에서 가까운 가평 춘천으로 가기로 결정하고
신나게 떠났는데 첫 날부터 비가왔다.


폭우가 쏟아지는 아침고요수목원.
비옷을 입었지만 빗줄기가 거세서 사람들이 다 피하는 마당에

이런것도 추억이라며 엄마와 나는 우산 하나씩 쓰고 수목원을 걷기 시작

사람도 거의 없고 빗물에 씻겨서 청량한 공기가 참 좋았다

열심히 감상 중인 엄마

비오는 수목원과

폰이며 카메라로 꾸역꾸역 어떻게든 사진을 찍어대는 나찍사

엄마가 마음에 들어했던 꽃

잠깐 쉬는동안 다행히 빗줄기가 잦아들었다

길가에 핀 꽃들과 한국정원

꽃처럼 웃는 엄마

수목원 안에서 간단한 식사를 하고

비에 젖어 퉁퉁 불은 발을 시원한 시냇물에 한번 씻고서

버스를 타고 이동한 다음 목적지는

청평 터미널을 거쳐

남이나라공화국

배를 타고 조금만 가면

금방 남이섬에 도착

시원한 메타세쿼이아길이 반겨주는 곳

오늘의 숙소
남이나라공화국 국립호텔 정관루

우리가 묵은 객실은 '정윤숙'

아기자기하고

온통 초록인 창밖 풍경이 아름다운

작품도 책도 많은 숙소에 짐을 풀어 놓고

다시 밖으로 나선다

쓰레기통을 삼각대삼아 타이머 사진도 찍고

남이섬 여기저기 걷다보니

어느새 어두워졌다

등불을 따라 산책하는 엄마와 나

겨울연가 촬영지다운 조형물도 보고

음악소리에 이끌려 들어간 곳에서 작은 콘서트도 보고

편의점에 들러 남이섬 물이며 주전부리 사다
숙소에서 먹고 마시고 팩 붙이고 수다 떨다 어느새 잠들었다.

다음날,
아침 산책 가는 길

진짜 타조가 돌아다닌다는데 보진 못했다

개장 전이라 인적 드문 남이섬에서 여유로운 사진촬영

다람쥐도 보고

어젯밤 등불 환하던 길을 다시 지나

호텔 조식 든든히 먹고.
의외로 엄마가 맛있다며 왕창 먹었다ㅋㅋㅋ

남이섬 나서기 전 한 컷.

다음 목적지는

기차?
아니죠

레일바이크,
맞습니다.

내리막길 코스로 선택해서 안밟아도 슝슝 잘 달리는 레일바이크

여유로운 주변 풍경 보며 달리다보면

캄캄한 터널도 나오고

내부는 시원하고 은하수 깔린듯 예뻤다

다시 밖으로 빠져나와

틈틈히 셀카도 찍어주고

즐거운 레일바이크 타기를 마무리 하고

다음 목적지는

김유정역

근처 김유정 문학촌을 들러 관람하고

점순이 키로 실갱이 하는 사이에서 사진도 찍고
 

연못도 구경하며 어슬렁어슬렁 빠져나와

점심시간

감자전에

메밀 막국수와

시원한 육수 먹고 나와

좋아하는 거울샷도 엄마랑 찍어보고

나도 내 이름 딴 우체국 만들만한 작품 쓸 수 있을까

시원한 춘천행 지하철 타고 잠깐 쉬다가

춘천 MBC 근처 카페로 이동

시원한 음료 한잔과 마치 ㄷ..과 같은 초콜렛 먹으며 수다 떨다가

춘천 호수도 구경하고

왠 꽃이 피었기에 봤더니

봉평도 아닌데 흐드러진 메밀꽃밭도 감상하고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

이와중에도 꼴데는 실책이나 하고 앉았고

집으로 돌아가는 열차는

희한하게 생긴

2층열차 ITX-청춘

즐거운 여행이었어.

많이 걸어야했고 힘들지 않은건 아니었지만
엄마도 나도 참 좋았던 시간.
신경써서 이런 자리를 마련해준 유서방에게 무한한 감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