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티의 과제를 위해, 그다지 멀지 않은 김달진문학관 방문


버스 정류장 근처에 친절한 안내판






문학관 가는길에 조성된 옛날 거리. 














전시관의 모습







문학관 맞은편에 있는 생가 이모저모


잘 둘러보고 갑니다. 





-------------------------------------------------------

제리의 맛집기행 Season 1.5 - Delicious Life! 

-------------------------------------------------------


맛집을 꾸준히 읽어주신 분은 아시겠지만 제리어머니께선 식당을 운영하십니다.

최근에 상호를 토속한정식에서 산채한정식으로 바꾸고 이전을 했습니다.


새로운 건물에서의 재 오픈. 위치는 석동 진해경찰서 후문 앞에 있습니다.

여담이지만 간판은 ..음.. 어머니 취향입니다 -_-



아무래도 새 건물이다보니 지난번 보다는 깔끔해진 모습이죠.






작성된 장식은 제리아버지께서 직접 제작하신 것이 대부분입니다.



아버지의 취향이 느껴지시죠 ^^?;









각각의 반찬과 전체적인 상차림의 구성


가격은 위와 같습니다.


저희집이라서가 아닌 자부심있게 당당히 말씀드립니다.

푸짐하고 맛있는 한상을 원하시면 언제든 부담없이 찾아주시길 :)





 9살 차이나는 6학년짜리 내 동생 준석이. 전혀 -_- 6학년스럽지 않다.


가끔은 정말 어른스럽고 가끔은 정말 애같은

조금 힘든 일을 겪고 있지만 그래도 웃을줄 아는 내 동생.


집에 오면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포즈. 요즘은 더워서, 아토피 때문에 

소파위에 올라가지 않지만 늘 저렇게 집에서는 책을 끼고 산다.


하두 심심해 하기에 데리고 놀러나왔다.

PC방 갈 기대-_-에 잔뜩 신났음.


동네 공원으로 가는 길. 어쩐지 내 맘에 쏙 드는 사진.

맘대로 오늘의 베스트 샷 \(´ ∇`)ノ \(´∇`)ノ 


▒콜 CF-_-;; 동영상으로도 막 찍고 놀았다.

엄마는 저언혀 이런 음료수라던가 군것질거리를 안사주기에

내가 데리고 놀러나오면 가끔 사주곤 한다.


같이 찍어본 발. 하얀 운동화가 내 발

회색 운동화가 (원래 엄마껀데 비싼 EXR운동화로 

응가밟는 바람에-_- 뺏어신었다;) 준석이 발


눈이 부셔서 그런가 -_-;? 약간 어색한 미소 ㅋㅋㅋ


웃음참기 표정이 너무 웃겨서 -_-;


이것도 베스트 샷. 자연스러운 미소가 좋다. 웃어보라면 어찌나

굳은미소/억지미소 인지 일케 보니까 귀엽군. -_-;


카메라를 으찌나 좋아하는지 찍는것도 좋아하고 

찍히는것도 좋아하고.. 카메라 들이대면 

쉭쉭 피하는 나랑 오빠랑은 달라서 ㅎㅎ

가끔 말도 오지게 안듣고 내가 사다논 간식거리 

낼롬  다 처먹-_-기도 하지만 그래도 내 동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