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부산광역시 중구 부평동1가 28-3, 한국음식


부산에서 몇군데 없는 평양냉면집중 광복동에 비교적 최근에 생긴 냉면집이다.

주방장이자 사장님께서 근방 평양냉면집에서 오래도록 근무하셨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정확한건 확인이 어려웠고, 내부가 아담하다보니 10분정도 기다렸다.


주문은 물냉면과 비빔냉면에 한우수육. 어복쟁반이 있었는데 최근에 없어진듯

전반적으로 가격은 이렇게 싸도되나 싶을만큼 저렴하다. 특히 수육가격이 압권


냉면에 앞서 나온 수육은 양도 넉넉했고 자체로도 맛있었는데 같이익은 파를

곁들여 먹으니 풍미가 배가 되는 느낌. 고기 한점의 크기가 너무 작은게 조금

아쉬웠는데 파를 쌀수 있는 크기면 좋을듯. 참고로 양념장엔 겨자가 필수다.


물냉면의 경우 육수맛이 꽤 독특했는데 육향은 약한 느낌이라 평양은 아니고 

대략 파주즈음의 맛이었다. 식초를 넣으니 육수맛이 한층 살았었는데 겨자는

안맞는 느낌. 면발에서 메밀의 풍미가 확 느껴지는것은 좋았지만 면발이 쉽게 

끊어지는데다 애초에 면이 짧고 막판에는 부스러기들만 가득 남는건 아쉬웠다.


비빔냉면은 비주얼에 비해 그다지 맵지는 않고 면발도 딱 적당할정도 질겼고

가격대비 고명도 풍부해서 먹는내내 다양한 식감을 느낄수 있는점도 괜찮았다.


무절임이 너무 밋밋한게 유일한 옥의 티지만 대신에 음식들이 너무 훌륭했다.


Impact of the Table

훠우!




















몇년전까지만해도 특이한(?)신메뉴가 출시될때만 주로 찾아서 사먹곤했지만,

최근들어 경쟁브랜드의 부진과 더불어 할인이벤트 할때 종종 찾는 롯데리아.


포스팅을 작성하려 이런저런 자료 찾다가 알게되었는데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셀프서비스를 도입했다던가 햄버거 전문 프랜차이즈 등등 각종 기록이 있더라.

서울살때 가끔 지났던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의 소공점이 사실상의 본점이다.


주로 사먹는 메뉴는 데리버거 불고기버거 아재버거 한우불고기버거나 신메뉴


데리버거와 불고기버거의 경우 포장해서 집에오면 좀 밋밋하지만 갓 만들어진

상태에서 바로 먹으면 푸짐한 양상추 식감과 짭짤한 소스맛이 적당히 괜찮다.


아재버거의 경우 부부의 취향이 갈리긴 하지만 다른 버거들보다 번과 패티맛이

훌륭하고 야채가 가득해서 식감도 좋다. 다만 소스에서 살짝 나는 겨자맛이 흠


한우불고기버거는 패티외에도 조합되는 재료가 불고기버거와는 차이가 있어서

생각보다 그냥 불고기버거와는 맛이 차이가 난다. 역시나 가격이 있는 메뉴라서

번도 브리오슈번이고 토마토와 피클이 맛을 꽤나 풍부하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다행히 착한점심에 아재버거랑 한우불고기버거가 포함되어 있어 주로 애용한다.











[Info]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1가 54-5, 한국음식


하루가 멀다하고 매장이 생겼다 없어졌다 하는 명동에 곰탕 노포가 있다는게

신기해서 들러본 집. 이런길이 있었나 싶을만큼 구석진 골목에 위치하고 있다.


주문은 설렁탕 보통 두그릇. 마침 들렀을때 우리밖에 없어서인지 금방 나왔다.

일단 국물이 가벼우면서도 깔끔했고 밥을 말기전에 휘휘 저어보니 보통임에도

다양한 부위의 고기가 넉넉하게 들어있더라. 식감도 각기 다양해서 괜찮았고

밥은 평범한 편이었지만 김치는 맛도 훌륭했고 곰탕이랑도 아주 잘어울렸다.


좋은 재료로 잘 끓인 곰탕이라 그런가 하루 시작이 든든했던 아침 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오래가는 집은 이유가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