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영등포역, 용산역만 이용하다가 처음 와본 청량리역.
오늘 우리의 목적지가 청량리역에서만 갈 수 있어서 부득이하게..

무궁화호 특실 역시 꽤 오랜만인것 같다. KTX와는 달리 가격 차이가 크지 않아서 망설임 없이 특실로 예약.

날짜며 열차며 어쩌면 당연한 일이겠지만 입석 승객이 엄청나게 많았는데, 모두 열차카페에 몰려서 음료수 하나 사기가 힘들었다 -_-
하기사 우리도 운좋게 당일 새벽에 풀린 표를 잽싸게 구매한거라.. (누군지 모르겠지만 취소하신 분 진짜 감사합니다)

밤새 가는 열차라 탑승하자마자 준비해온 안대 + 이어폰으로 무장하고 쿨쿨. 다음날 빡센 일정을 위해 충분한 숙면은 필수.

다섯시간정도를 달려서 도착한 우리의 첫 목적지. 정동진역.

세계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이다 보니, 바닷가 새벽바람이 아~주 싸늘했다. 덜덜.
  

수평선을 가리고 있는 구름과, 명당자리를 이미 잽싸게 차지한 사람들.

곧이어 도착한 상행열차. 할머니들은 이른시각부터 어디를 그리 바쁘게 가시는 걸까.
 

구름땜에 오메가를 찍는건 망해서, 정동진역의 이런저런 풍경을 담아보았다. 시비에 낙서는.. 부끄러운 짓인걸 좀 알아라.

구름을 뚫고 올라오느라 일출시각보다 30여분 늦게 보인 해를 배경으로 찰칵. 둘이서 제대로 된 일출을 보기도 처음이네.

유명하기로는 순위를 다투지 않을까 싶은 정동진역. 워낙 관광객이 많아서 그런지 플랫폼 입장권 구입 안내를 지속적으로 하고있었다. 

정동진 역앞 풍경과 오픈 예정인 레일바이크.

정동진의 랜드마크(?)인 모래시계를 보러 간다.

공원으로 가는길에 있는 포장마차, 이른 아침부터 회를 먹는분이 생각보다 많더라.

공원으로 향하는 바닷가. 모래 사이사이 조개껍질이 많아서 그런지 걷기가 힘들어.


해뜨기 전 사람들이 많이 모여있던 자리, 바다는 좋은데 그다지 명당인줄은 모르겠다.

어느새 꽤 솟아있는 해. 그러고보니 구름도 거의 걷힌듯.

10여분을 걸어 공원에 도착.

모래시계. 작동하는 줄 알았는데, 정작 모래는 그대로 있더라. 조금 실망.

이른시각이라 문을 열지 않은 박물관.

시내로 이동하기 위해 정류장에 왔는데, 지도앱에 나온 시간과는 완전 달랐다. 젠장..

한참을 기다린 끝에 도착한 시내버스를 타고 이제 강릉시내로.

즉흥적으로 나들이를 결정했지만, 기대를 충분히 채워줘서 아주 좋았다.
 되려 요즈음이 사람도 너무 많지 않고 적당한 듯.  



문득 지친머리를 식히고 싶어, 바다가 조금 보고 싶어졌다.

이 계절에 먼바다는 무리라서, 가까운곳을 찾다가 정서진을 알게 되었는데..


지하철과 버스를 타고 먼길을 달린 끝에 정서진 도착. 생각보다 멀었다.


정서진 전망대. 올라가진 않았다.


아라뱃길 인천여객터미널



꽤나 바람이 많이 불었다.



광활한 바다를 보고 싶었는데 수문때문에 바다는 정작 많이 못봤다.






인천과 부산의 자전거길. 종주하는 분들이 많으신 듯


종주 완료 후 찍는 도장


우리도 출발


그리고 완주. 응?


간만에 바다라서 좋아.



정서진 표지석. 나중에 정동진이랑 정남진도 돌아야지.




정서진의 이런 저런 모습들


한가운데에 있는 아라빛섬






초코송이가 특산품입니다. (뻥)


바람덕분인지 힘차게 돌아갔던 풍차



잘 둘러보고 집에 갑니다.


당일치기로 갔다올수 있는 곳중에 이런데가 있어서 참 다행이다. 

기습적으로 정하는 나들이가 성공해서 행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