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 684-53, 서양음


제리의 생일을 기념하여 조금 이른 날짜에 방문한 곳.


생소한 장르인 노르딕퀴진을 접할 수 있는 곳이어서

호기심이 완전 가득한 상태에서 방문을 했다.


매장은 건물현관을 들어선 후 카페를 지나 입장하는 구조인데,

마치 제한된 인원만 입장가능한 비밀공간에 들어가는 기분.

내부는 8~10석 정도의 바테이블로만 구성된 아담한 구조이다.


단일코스이며, 메뉴판이 따로 제공되지 않은점은 아쉬운 포인트.

리티의 식성을 고려 사전에 재료 조절을 요청 드렸다.


코스는 다섯가지 에피타이저부터 시작이 된다.

전반적으로 맛이 강렬하다는 인상이 강했는데,

소스를 통해서 맛을 가미하기보단 재료 자체의 맛을 우려내거나

혹은 여러 재료들의 맛을 조합한 뉘앙스가 강한 편.


특히 전복에 부어진 콘소메와 스테이크의 풍미

또한 딸기 가득했던 디저트의 맛이 아주 강렬했다.


조리법의 특징인지 스테이크를 제외하고는 즉석조리보다는

사전에 준비된 재료를 조합하는 형태의 메뉴가 많았는데,

덕분인지 찬음식이 많아서 신선상큼하다는 느낌도 들었고

코스의 흐름에 있어 튀는 부분없이 리듬이 잘 유지되는듯 했다.


생초콜렛과 마르코폴로 홍차로 코스가 마무리 되는데,

평소에는 깔끔하게 입안이 정화되는 느낌이 좋았으나

오늘만큼은 그 맛들이 사라지는게 아주 아쉬웠다.


그만큼 아주 인상적이고 새로웠던 저녁식사였다.


Impact of the Table

한땀한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