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 12-1, 한국음식


종각 젊음의거리 맞은편에 위치한 경북식의 장터국밥집.

아마도 근방이 예전 피맛골이지 싶은데, 확실히는 잘 모르겠다.


오래된 한옥을 개조한 내부. 그동안 들렀던 식당중에선 가장 '시골 장터' 스러운 집이다.

내부엔 자리가 다닥다닥 붙어있는데 시골스러움을 한층 강화시키는 요소.

반대로 말하자면 갓 연애를 시작한 커플이 오기에는 진입장벽이 있는 곳이다.


주문은 국밥 두그릇과 석쇠불고기 한접시. 주문하자마자 음식 딱딱 놓인다. 


국밥은 경남의 소고기국밥과는 비슷하면서도 꽤 다른 스타일인데, 일단 건더기가 굉장히 많다.

소고기보다 선지의 비율이 높은것도 특징. 장기간 고아서 그런지 선지와 고기는 부들부들하다.

맑은 국밥 국물이라기 보다는 걸쭉한 스프같은 느낌.


불고기는 언양불고기랑 흡사한 형태, 석쇠불고기 답게 불향이 장난이 아니다.

고급 부위는 아니겠으나 잘 다져져서 그런가 질기다는 느낌은 거의 안든다.


양이 작은분이라면 국밥만으로도 충분히 배가 부르지 않을까 싶다.

시골스럽게 음식들의 양은 제법 넉넉한 편이다.


Impact of the Table

밀리지 않는 훌륭한 조연






[Info]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동 52-1, 한국음식

본격적으로 휴가를 즐기기에 앞서 시청 근처에 위치한 청송옥을 들렀다.
평소 점심시간엔 기다리는 줄이 매우 긴 곳이고, 또 휴일은 무조건 쉬는 곳인 만큼 평일 애매한 시각에 들르면
여유롭게 먹을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었는데 아주 적절한 선택이었다.

주문은 대표메뉴인 장터국밥 2인분.
맛이 세계에서 제일? 이라는 삼겹살도 조금 궁금하긴 했는데 일단 첫 방문이니 대표메뉴로 결정.
거의 주문과 즉시 음식들이 차려진다. (깜빡하고 밑반찬을 늦게 갖다주시긴 했다.)

밥을 말기에 앞서 국수를 먼저 말고 국물을 한숟갈 먹어본다.
완전 매울것 같은 빛깔이지만 보기보단 무난한 수준의 얼큰함이다. 과하지 않은 정도.
숟가락을 휘휘 저으니 푸짐하진 않지만 그래도 고깃덩어리가 여러개 보인다. 

국수를 다 먹고 밥을 말아 먹으니 맛이 아주 괜찮다.
서울에선 접하지 못했던 경상도 스타일의 소고기국이라는 점도 한몫 하는 듯 하다.
이 맛이 그리웠을 경상도분들이 많을듯 한데, 아주 적절한 선택이 되지 않을까 싶다.

아쉬운건 냉방인데, 손님이 없는 시간대이긴 했지만 그래도 더운날 맵고 더운음식을 먹는터라
선풍기만으로는 조금은 벅차더라. 땀이 많은 분은 겨울에 방문하시는것이 좋겠다.  

Impact of the Table

국수의 참전이 올바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