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안문 맞은편에 있는 수원의 인기 만두집.

근처의 보용만두랑 경쟁이 치열한데 조금 더 오래되었을법한 이곳을 방문했다.


늦은시간에 방문했음에도 입구에서부터 가게안쪽까지 대기줄이 있었는데,

순환이 빨라서 생각보다 빨리 앉을 수 있었다. 30분을 예상했으나 10분만에 착석.


주문은 군만두와 김치찐만두 및 쫄면중간맛과 쿨피스하나.

앉자마자 국물과 단무지가 놓여지고 음식들이 차례대로 착착 놓여진다.


만두의 경우 오랜만에 먹어보는 재료의 수분을 짠 한국식만두다.

어떻게 보면 쉽게 예상되는 맛인데 그럼에도 참 맛있다.

느끼함이 없이 담백하고 적당히 맵고 육즙이 흐르지않아 먹기에 편하다.


쫄면은 중간매운맛이라곤 했으나, 생각보단 조금 더 맵다.

어느정도 편안하게 먹을 수 있는 매움의 범위 중 가장 높은 맛이랄까.

쫄깃하고 맵고 맛있다. 모범적인 쫄면의 맛.

어느정도 먹다 매워졌을때 단무지나 쿨피스 한모금 먹으면 딱 알맞다.


어떻게 보면 평범한 분식인데, 그럼에도 참 맛있게 먹었다.

하기사 가격저렴한데 이정도 맛이면 감지덕지 아닌가. 더 바랄게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