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오늘 사회생활 2016.11.17 23:25



몇달째 이어지는 철야 및 중국 개발사의 연이은 사고 뒷수습으로 이미 지칠대로 지친 상태였다.


그러던 와중 집안행사가 어쩌다 한 주에 몰려서 충남 천안-충북 충주-경북 문경-경남 진해-부산

무려 다섯개 지역을 2박 3일만에 돌아야 하는 일정이 잡혔다. 하나같이 빠져선 안되는..

출발 전 평소에 하던대로 주말에 예정된 업무일정을 마무리하고 집을 떠났으나,

중국 개발사에서 황당한 사고를 쳤고, 수습을 하느라 와이프 사촌동생 결혼식장에서 멘탈이 산산조각이 났었다.

오죽하면 멀찌감시 지켜보시던 장인어른께서 무슨일이냐고 걱정하실정도.

비까지 내려 기분이 완전히 다운된 상태에서, 천안에서 충주로 가고있는 차 안에서

핸드폰으로 임시로 문제를 해결하면서 이런 생각을 했었다.


무엇이 어디서 부터 잘못된걸까. 내가 이러려고 이 업계에 들어온게 아닌데 

일정을 모두 마치고 복귀한 다음 주, 그러니까 오늘로부터 정확히 1년전인 2015년 11월 17일.

뜬금없이 옆 부서 다른게임의 업무지원을 왜 하지 않았냐며 파트원 전원에게 징계성 사유서를 제출하라는 질책을 받았다.

그 게임은 내 게임과 정식서비스 일이 하루밖에 차이가 안났고, 서비스 초기라 불안정한건 마찬가지 였다.

내 코가 석자인데. 게다가 내 업무때문이 아닌 타 부서 업무지원을 하지 않았다고 사유서라니..

진짜로 사유서를 제출해야 하는거냐며 황당해하는 파트원들에게 달래기엔 무엇보다 나부터가 납득이 안갔다.

여러가지 감정이 오가는 상태에서 그날도 철야를 하던 도중 복도에 나와 창밖에 서서 바깥을 바라보았다.

순간 뛰어 내릴까 라는 생각을 하다가, 이내 정신을 차렸다. 내가 지금 반쯤 미쳤구나.

퇴근길에 정신을 마저 추스리며 가족들에게 전화로 일방적으로 이야기를 했다.


서울생활 이제 정리할때가 된거 같다고, 이제 진해로 내려가야겠다고.


다행히 내 일방적인 결정을 와이프와 어머니가 어렵게나마 이해를 해주셨다.


아직도 그 사유서 건에 대해서는 이해가 안가는것이 사실이다.

설마 나를 자극시켜서 퇴사를 유도하시려는 누군가의 큰 그림이었을까.

그렇게 생각하고 싶진 않지만 만약 그게 의도라면 성공하셨다고 말하고 싶다.

이 모든것은 1년이 지났기에 할 수 있는 이야기.







세번째 직장인 이엔피게임즈를 퇴사하게 되었습니다.

앞선 직장처럼 마지막으로 출근한지는 조금 되었지만 서류상은 오늘까지가 회사 소속입니다.


많은 기회가 주어졌고 많은 책임감이 부여되었으며,

그에따라 많은 좌절감과 많은 상처, 많은 실망감을 안겨준 회사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러다보니 몇달전부터 퇴사를 진지하게 고민을 했으며, 결국 결정을 했습니다.

또한 저의 게임업계 커리어도 여기서 마무리를 짓습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워크샵 사회생활 2013.06.23 00:00


입사하자마자 갔던 1차 워크샵에 이은 2차 워크샵.

그러고보니 한 회사에서 두번이나 워크샵을 간건 여기가 처음이네


숙소. 괜찮았다.


타고 온 차. 별로였다. 외제차라서 설레여서 탑승했었는데, 진심 승차감 최악.


도착하자마자 분배된 빅사이즈 박카스..... 이걸 왜...


밥먹으로 이동하던 중. 자세히 보면 나뭇잎 사이에 벌집이 만들어지고 있다.



점심 식사. 닭볶음탕.

농담삼아 '닭 좀 리필해 주세요' 라고 했는데 진짜 리필해주셔서 놀랬다 -_-


격렬한 피구를 하고, 래프팅을 진행하였으나 수상레포츠인 관계로 사진은 없.


오후에 진행된 깜짝 이벤트 보물찾기의 상품. 생각보다 쓸곳이 많아보이는데?


저녁식사. 솰아있네.


한밤중에 불꽃놀이. 불꽃놀이 뭐 재밌다고 말하자마자 신나서 돌리고 있음


광란의 술파티가 있었으나 중간에 뻗어서 잤지요. 그런걸 찍을리가



아침 식사. 황태해장국.

소주를 안마셔서 그런지 숙취는 별로 없었는데, 래프팅 때문인지 온몸이 쑤심.


산악 바이크를 타고 놀았으나, 떨어트릴까봐 아이폰을 두고 갔지요



숙소 근처 경치. 썩 좋은 편은 아니다.


서울 오는 중간에 간이 휴게소에 들러서 먹은 막국수. 맛이 없었다.


중간에 잠시 정차하던중, 아 진짜 놀랬네..


잘 갔다왔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