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를 한 김에 모아뒀던 사진들 마저 방출.


구디 외식 열전 2편. 세번째 건물에서의 외식들.



JNK타워, 순대국집.

그냥 프랜차이즈 순대국맛.






JNK타워, 순두부집.

주 메뉴는 무난했고 직접 해먹을 수 있는 계란후라이가 더 맛있었다.



JNK타워, 아비꼬.

맛에 비해 토핑가격이 사악해서 누가 사줄때만 가는 집.






JNK타워, 전집.

점심특선으로 찌개에 모듬전이 나오는 세트가 개념.



JNK타워, 포베이.

양지쌀국수는 그럭저럭인데 팟타이라고 나온건 전혀 팟타이스럽지 않아서 당황.




구로식객촌, 수하동.

훌륭하다.




깔깔거리, 닭한마리.

준수한 맛.







깔깔거리, 돌배기집.

더본계열 프랜차이즈는 기본은 하니까.. 만족스럽게 먹었다.





















대륭포스트1차, 갓파스시.

뷔페 스시맛. 딱 그정도. 가격도 뷔페라서 다행.



동일테크노타운2차, 영양센터.

제법 괜찮다.



마리오타워, 한정식집.

전반적으로 가성비가 별로.


벽산디지털밸리3차, 순대국집.

콩나물북어국이 더 맛있다.











에이스하이엔드타워2차, 중국집.

주방장 바뀌면서 괜찮아졌다. 내돈내고 먹을땐 짬뽕밥, 법인카드 먹을땐 무조건 코스 ㅋㅋㅋㅋㅋ.


에이스하이엔드타워2차, 분식집.

이것저것 다 먹어봤는데 김치볶음밥이 제일 괜찮았다.





에이스하이엔드2차, 구내식당

구내식당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간식으로 주는 모닝빵이 좋다.






지밸리몰, 스시뷔페.

나는 여기가 그렇게 별로인데 회사분들은 또 그렇게 좋아하셔서 영혼없이 회식에 참석.



코오롱싸이언스밸리2차, 냉면집.

근방에선 가장 괜찮은 냉면.






코오롱싸이언스밸리2차, 뽕입사랑.

점심 세트 구성이랑 양이 괜찮다.






코오롱싸이언스밸리2차, 찌개집.

찌개집이지만 오삼불고기가 더 맛있었다. 후식 김치말이 국수도 괜찮았고.


한신IT밸리, 삼계탕집.

별 기억이 안나는 맛.


내돈내고도 법인카드로도 참 다양하게 먹었다.

어쨌든 이 동네에서 밥먹을일이 당분간은 없을 듯.






제리가 구로디지털에서 일하면서 먹은 외식들.

원래는 이렇게 오래 다닐 계획이 아니어서, 그만두면서 올리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오래, 심지어 이사를 두번이나 할 동안 다니다보니 1편을 먼저 올린다.


구디 외식 열전 1편. 두번째 건물에서의 외식들.

(첫번째 건물에서 외식할땐 사진을 안찍었다 -_-;)





삼성IT밸리, 설렁탕집.

정작 설렁탕보다 다른 메뉴들이 만족스러웠던 곳, 보쌈정식이 아주 개념이었다. 근데 곧 없어짐.


대륭포스트타워7차, 국수집.

초계국수가 메뉴에 있길래 시켰는데 그냥저냥.



우림E비즈타워2차, 일식돈까스집.

딱 가격만큼의 맛과 만족도.




대륭포스트타워7차, 돼지국밥집.

고기인심 박하지 않고 밥이 무제한이라 괜찮다.




대륭포스트타워7차, 일본풍가정식집.

미안하지만 내 취향은 아니다.


우림E비즈타워1차, 봉태민.

다른지점보다 반찬 가짓수가 좀 줄어든 느낌이다.



에이스테크노타워8차, 김치찌개집.

가격대는 좀 높은데 그만큼 고기가 푸짐하다.




에이스트윈타워1차, 소고기음식점.

왕갈비탕이 개념, 나머진 그냥저냥.


에이스테크노타워8차, 순대국밥집.

맛은 그냥저냥인데, 반주랑 먹어서 그런가 만족도는 최강.


태평양물산타워, 경양식집.

근처에선 가장 괜찮은 돈까스.


삼성IT밸리, 동태집.

으 동태싫어..


대륭포스트타워2차, 고기집.

원래 고기집인데, 작년 회사 시무식 점심으로 떡국만 먹었다.




에이스테크노타워2차, 쌀국수집.

전형적인 프랜차이즈 맛.



대륭포스트타워7차, 쇠고기음식점.

가격대비 괜찮다. 불고기가 개념.



태평양물산타워, 쌀국수집.

그냥 저냥 무미건조.


에이스테크노타워1차, 감자탕집.

뼈를 조금 더 삶으면 좋을 것 같다.



에이스테크노타워3차, 매운짬뽕집.

점심메뉴인 저렴이 스테이크가 괜찮다.






삼성IT밸리, 국수전문점.

이상하게 항상 느끼하다. 담백한 메뉴를 먹어도 느끼하다.


대륭포스트타워1차, 파스타집.

근처 여직원들이 좋아할 집. 일단 양이 푸짐하다. 반대로 남직원들끼린 죽어도 안 갈 집.



이엔씨벤처드림타워6차, 뚝배기집.

적절한 만족.


이엔씨벤처드림타워6차, 굴국밥집.

도전에 의의를. (맛이 없는게 아니라 나랑 안맞다)



이엔씨벤처드림타워2차, 만두집.

만두집에선 만두를 드세요.


태평양물산타워, 찜닭집.

다들 아시는 그 맛, 그 브랜드.


우림E비즈타워1차, 삼계탕집.

미묘하게 양이 작다.


대륭포스트타워1차, 부대찌개집.

부대볶음 이란 음식인데 되려 찌개보다 괜찮다.


태평양물산타워, 국밥집.

뼈와 만두의 조화는 별로인걸로.



대륭포스트타워1차, 일본음식점.

그냥 가격만큼의 맛.



이엔씨벤처드림타워6차, 김치찌개집.

괜찮다. 고기인심도 후하고.


참 많이도 사먹었다. -_-);





사실, 예정에 없던 음식 열전인데 -_-
어쩌다 보니 근래 프랜차이즈 패밀리레스토랑을 자주 방문한 터라, 정리를 해봤다.

계절밥상

이전 포스팅에서 했던 극찬이 무색할만큼 실망.
두세달사이에 무슨일이라도 생긴걸까, 맛있게 먹었던 몇몇 메뉴들조차 맛이 확 없어졌다.
심지어 서비스도 메뉴 못지않게 실망.

애슐리

더도말고 덜도말고 딱 보여지는 만큼의 맛. 칭찬할정도는 아니지만 실망스러운것도 아니다. 항상 꾸준하긴 하다.
다른 프랜차이즈들 보다 한단계 아래로 보는 분들이 많은듯 한데, 솔직히 차이를 모르겠다.

불고기브라더스

아웃백의 한국버전이라는 평에 호기심이 들어 방문했는데, 확실히 여러가지 부분에서 비슷한 점이 많다.
2인 세트 기준의 가격대나 부시맨 같은 느낌의 술빵이라든가. 직원분들의 친절함 역시 비슷한 수준.
서버들이 오가며 고기를 구워주고 반찬을 신경써주므로 그저 편하게 먹으면 된다. 기대한것보다 음식맛이 꽤 만족스러웠다.

세븐스프링스

채식위주의 뷔페라고는 하지만, 요즘의 경우는 다른곳이랑 많이 비슷해지지 않았나 싶다.
지역채소를 활용한다는 특징 역시 비슷한 컨셉의 계절밥상과 겹치는것 같고...(물론 계절밥상이 후발주자지만)
새로운 시즌메뉴들 보다는 예전부터 있어왔던 메뉴들이 더 맛있었던 것 같다. 그점이 가장 아쉬운 점.

서가앤쿡

메뉴들이 다 2인분인데 두명이 먹기엔 작은듯 하고 한명이 하나씩 먹기엔 많은것 같고, 세명이 두개가 적절한 듯. 왜죠.
접시하나에 잔뜩 올려놨는데 의도는 전혀 모르겠지만, 강한 맛의 소스들이 다 섞여서 몹시 짜고, 물리는 감이 있다.
추가 주문 샐러드는 왠만하면 주문하시되, 새로운 맛은 기대 마시길. 메인 접시에 있는 그 샐러듭니다.
레스토랑으로 보면 저렴하지만, 사실 두명이 삼겹살을 먹을 수 있는 금액이다. 우린 그냥 삼겹살을 먹으련다.

빕스

가격이 계속 올라서 이제 주말에 두명이 가는건 꽤 부담스러울 정도.
이곳 역시 시즌메뉴보다는 립과 치킨만 기억에 남는다. 특히 시즌메뉴는 심각할정도로 임팩트가 없다.
같은계열의 계절밥상에서 봤던 메뉴들이 보이던데, 그냥 각자의 개성을 유지했으면 좋겠다.
브랜드가 다 비슷해지면 나눠놓은 의미가 없지않나. 안그래도 최근에 몇몇브랜드는 정리를 하셨던데..


종합평

합격 1곳, 그럭저럭 2곳, 폭망 2곳.
폭망 2곳은 당분간은 안가는걸로. 가는일이 있더라도 우리 돈내고는 안가는 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