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으로 찍어서 SNS에 바로 올리는 바람에 그리내에 안올린 사진들 러쉬.


설날 귀경길. 엄밀히 말하자면 고향은 아니지만..


살았던 기간에 비해 사진 출연빈도가 낮았던 이곳은


진해의 로망스 다리. 재정비할때는 왜 하나 싶었는데 멋지게 자리를 잡았네.


.....?!


간만의 진해여고


이길의 끝엔 언제나 너와 내가 있었지



올드가 닫았길래 찾은 진해 시내의 카페. 소감은 표정으로 대신한다.


시기맞춰 일본에서 잠깐 귀국한 오랜 친구 라이양. 진짜 너무 반가웠어.


명절 기차다보니 자리배치가... 다행히 감사하게도 옆자리 분이 바꿔주셨다.



갑자기 미칠듯이 푹 빠져있는 리락쿠마. 아 진짜 너무 귀엽다.



아직은 날씨가 추운 가운데 보라매공원 데이트. 열심히 군밤을 까 먹었지


얼음이 녹지 않아 호수가 꽁꽁


간만에 가지런히 인증


리복 이벤트. 상위라인업 운동화 한켤레 가격에 신발 여섯켤레가!!


봄의 힐링 아이템. 가을에 이어 이젠 봄까지..


제리가 담당하는 프로젝트. '대협전 초대박기원' 이 맞다. 귀여운 오타.


친한 동생부부와 WBC관람. 고생은 꼴데애들이 했는데 왜 삼성애들만 주목을..


간만에 리티에게 찾아오신 지름신


손이 원래 약한데 사무직이다보니 팔 부상. 한동안은 병원에 다녀야 했다.


팔을 보호하기 위해 새로 구입한 보호장비들


고기뷔페를 혼자 배회하던 꼬맹이. 완전 귀요미임


여전한 제리의 스케일. 화이트데이사탕이 이정도는 되야지.


화제의 쿼드비트. 과연 화제가 될 만 하더라.


신기했던 택시미터기 위치. 




아트토이전. 생각보다 너무 재미있었던 전시.


간만에 둘다 어색하게 입은 기념으로 찰칵



모락에서, 서로가 찍어준 사진이 생각보다 잘 나왔다.


올해 첫 잠실 직관. 입장할땐 물론 좋았다.


물론 어느샌가 경기보다는 달을 관람하거나


머리에 봉다리를 뒤집어쓴 채로 폰게임을 하게 되었다만. 


엘본 더 테이블에서 제리.. 생각해보니 리티 사진은 없어서 매우 미안..


요즈음에도 우리는 여전히 재밌게 산다.





아이폰으로 찍어서 SNS에 바로 올리는 바람에 그리내에 안올린 사진들 러쉬.

 


작년 여름즈음인데 지금 발견했다. 왜 안올렸었지.


편의점으로 바뀐 동네슈퍼. 두어군데 빼고 동네슈퍼가 다 편의점이 되었다.



에스지를 관둔 제리가 잠깐 쉬던 타이밍. 다행히 곧 이직이 되었다.


리티가 선물로 받아온 샤워젤. 확실히 고급.


새해 첫날 제리어머니께서 보내주신 카톡. 

연말에 조금 편찮으셨었는데 등산을 하시는 것을 보니 건강을 회복하신듯. 


신도림 디큐브에서. 말로만 듣던 비첸향이 눈앞에 있다니 으아아.


한겨울의 늦은 퇴근길. 눈길에 자빠지지 않겠다는 오기로 꿋꿋하게 걷는 중.


입사 초기의 제리 자리. 미칠듯한 블링블링


다행히 조만간 진정이 됨


야근에 나가떨어질 지경이라 제리네 사장님이 뿌린 아이템. 업무를 줄여주...



제리의 서른번째 생일선물. 가장 고가이자 가장 유용한 생일선물.

틈틈히 아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


회사에서의 생일빵.

뭘로 맞을래요? / 예? / 고르라고 / ....


USB 충전 손난로. 외부미팅 가면 이런걸 꼭 하나씩 얻어오시는 제리네 사장님.

남은건 우리끼리 가위바위보 해서 나눠거짐.

 

복지 중 하나. 주사위를 수만큼 일정공식에 따라 만근 장려금을 획득



늦은 퇴근길. 그래도 요즘은 이때보다는 빨리 가는 중.


리티의 한겨울 출근길. 눈길에 차가 주춤주춤


이렇게 완전무장 해야 그나마 회사 다닐만



석촌동에 놀러갔다가 집에오는 길. 이 넓은 역에 우리뿐이다.


주사위 10개. 워크샵갔다가 사장님한테 배워온 게임이 있는데, 

정작 공주여행때에선 다들 피곤해서 못했다. 하지만 다른게임이 대박이었지


설맞이 명절선물상품전 in 코엑스. 좋은 선물을 저렴하게 잘샀다.


여느 주말. 캐논플렉스에 가는길.


부쩍 친해진 두 새댁. 카페에서 여유롭게 라운징


리티의 새 아이템 :)


요즈음에도 우리는 여전히 재밌게 산다.





아이폰으로 찍어서 SNS에 바로 올리는 바람에 그리내에 안올린 사진들 러쉬.

 

G1, 크레이트에 이은 우리의 새로운 마우스 G100



볼라벤이 강타하기 전날의 판교역. 


우리동네


Rainy


Sunny


전광판 오류 화면인데, 정작 화재라고 표시되는데도 사람들이 너무나 덤덤..



Item Get


에스지인터넷에서의 제리 자리


제리네 회사 추석선물. 더이상 고사리의 악몽은 없다.


가을의 집앞. 무심코 지나쳤었는데 우리동네 감나무 많더라.



스테판 사그마이스터 展. 근래 가장 흥미롭게 본 전시회.

허나 하필 나이키 마라톤 대회날이라 입장전까진 시끌시끌했다.


에스지인터넷의 동료가 그려준 제리의 캐리커쳐. 굉장히 마음에 든다.


어느 퇴근날의 판교역. 버스에서 내리면서 지하철을 타기까지 혼자였다. 


결혼 후 첫 빼빼로 데이. 마음만 담아 :)


출퇴근길 리티의 주 활동 무대


비오는 날의 제리네 회사 옥상. 금연구역으로 바뀌면서 바람쐬기 좋아졌다.


어느날 리티의 사무실에서. 브이브이 -_-V


아무도 없는 판교역. 두번이나 홀로..


..저사람. 무슨 패기로 저 한가운데 있는건가.


신혼여행의 추억이 담긴 우리만의 미니앨범.


가을이 깔아놓은 겨울로 가는 길.


퇴사를 하루 앞두고. 많은 생각이 정리되었다.


반납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뜬금없는 휴식시간과 갑자기 선물받은 책. 골라 산건데 재밌었음 좋겠드앙.


건강검진... 대기열 길어. 지루해.









서울카페쇼. 볼거리는 많았는데 사람이 더 많았다. 어우...


내년도 우리집의 달력. 위가 부모님용, 아래가 우리꺼. 많이들 좋아하셨다.


요즈음에도 우리는 여전히 재밌게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