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강원도 강릉시 임당동 19-22, 한국음식

곱게 간 감자를 새알심처럼 동그랗게 빚는다해서 이름이 붙여진 옹심이.
예전에 티비프로그램에서 봤을때 식감이 사각거린다고하여 호기심을 강력하게 자극했던 음식인데,
때마침 강릉이 옹심이의 본고장(?)이라 하여 서울로 가기전 마지막 식사로 결정을 했다.

브레이킹 타임이 있는줄 모르고(고정적이진 않은듯) 무작정 방문을 했는데,
운좋게 영업재개 10분전이라 긴 기다림 없이 자리를 잡고 옹심이칼국수 두그릇을 주문했다.
문 앞에서 기다리던 우리가 들어섬과 동시에 어디서 나타났는지 가게를 꽉 채우는 사람들.

 감자송편도 그렇지만 밀가루로 만든 떡이나 칼국수와는 달리 반투명에 가까운 형태.
투박하게 빚어진 옹심이의 모양이 꽤나 정겹다.

숟가락으로 한점 떠서 후후 불어 입에 넣어보니.. 사각거린다.
 티비로 볼때는 뭔 소린가 했는데, 진짜 사각거린다. 희안하다.
 멸치 우러낸 육수와 한숟갈 다시 먹으니 식감도 맛의 조화도 제법 괜찮다.

드시는 분에 따라서 옹심이의 식감 역시 호불호가 조금 나뉠듯 한데(제리와 리티도 나뉨)
음식 자체의 유니크함만으로 놓고 보면 지금까지 먹은 음식 중 당당히 상위에 배치해도 부족함이 없다.

독특한 음식을 좋아하신다면 주저없이 추천할만한 음식. 그게 옹심이다.

Impact of the Table

우왕 싱기방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