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자꾸 카메라를 잊고 다녀서 작년 11월에 산 필름을 

이제야 다 썼다 -.-; 덕분에 오사카 사진 추가~ 


말도 안통하고 겨우 시킨 메뉴지만 진짜 최고 맛있었던 오코노미야끼.

먹으면서 연신 오! 오! 하고 행복했더랬지. 오빠는 아직도 일본여행하면 

양념오징어구이와 오코노미야끼를 떠올린다. 지나친 맛집들도 아쉬워하면서...


오코노미야끼 사이에 야끼소바가 추가되었다. 저것도 짱 맛있뜸-_-)=b


하늘공원으로 올라가는 중. 여기 무섭다. 바람불면 흔들흔들 하고...


도착. 날씨는 추웠는데 풍경은 최고였다.. 다시 가고싶다. 여름엔 어떨지 


기념사진 한방 찰칵. 로네는 까탈시럽다.


오빠의 디카에는 이게 최고의 풍경사진인데, 로네는 눈이 부셨나보다.


오사카 거리에서 그나마 이게 제일 나은 사진.

나머지는 다 흐리흐리하다;; 이 사진 보면 또 가고싶어지겠지...


학생이 좋다는 말을 이제사 실감한다. 학생이 좋은 이유는, 

방학이 있기 때문이지. 막무가내로 떠날 수 있는 무대포 정신도.

아직 무대포 정신은 살아있지만, 현실이가 내 발목을 놔주질 않네.





Day3에 이어.



일어나니까 창문에 이슬이 맺혔더라. 근데 이건 숙소문제가 아니라

일본 가정은 우리나라처럼 온돌이 아니니 어쩔 수 없는 부분. 온돌최고.




히타치탑을 배경으로.. 여기도 유명한 명소인데 못가본게 아쉽다.











떠나기 아쉬운 마음에 숙소 이곳저곳을 찰칵.


3박 4일동안 힘써준 보일러도 안녕.



안녕 403호.


숙소 삼촌이 찍어준 우리.


잘있어 그린파인.



일본에서의 마지막 구입은 포카리스웨트.


그리고 귀국하는 비행기 티켓.


3박4일의 여행은 여기서 마무리. 좋은 추억을 많이 남기고 왔다.

다녀와서 감기로 앓아 누웠지만 그래도 또 가고 싶은 오사카..





Day2에 이어.


오사카성을 가기 위해 텐노지역으로.. 차도가 우리나라랑 반대였다.



간사이 주유패스 구입. 하루동안 간사이 노선을 자유자재로 이용할 수 있다.

내국인은 못사고 여권을 소지하고 있는 외국인만 구입이 가능.



자판기를 지나치다 발견한 난강횽.



지하철 하차~


저~멀리 보이는 천수각.


간사이 주유패스에 포함되어있던, 할인 쿠폰들, 천수각 입장 할인쿠폰


다행히 뒤에 한글로도 써져있다.


오사카성 공원에 입장하여 각자 준비중인 모습들.


맞사진으로 반격하는 리티;


찍힌 모습.


좀더 가까이에서 한컷




수성에 유리한 구조. 아름답기 그지 없었다.



성을 배경으로 찰칵찰칵. 


검도복장에 죽도를 드는 아이들이 많았다.







외성안의 모습들.


라이양이 지나가며 발견한 결혼식 장면








내성에 입장하기 전에 군것질 거리 발견. 바람때문에 먹기힘들었지만 끝내줬다.


셋이서 한창 우걱우걱 정신없이 먹고있는데 관광열차가 스르르륵. 


배도 채웠으니 내성으로 입장. 이날 어쩐지 사람이 많다 했다...


뭘하시는 분인지는 알수 없지만, 성 곳곳에 같은 옷차림의 분들이...


여어, 거의 다 온거같군


천수각 멀리두고 한방.


웅장하니 나름 멋진 자태.


좀더 가까이에서 한방, 우리나라의 옛 건축물 이랑은 색다른 맛이 있다.





우리가 왔다구!


사진을 찍고보니 박물관의 날이라 무료로 입장이 되는날.

희안하게 리티랑 라이양은 여행갈때마다 박물관은 무료 입장이다.



꼭대기 전망대에서 보이는 오사카의 풍경들.



정신없이 경치를 감상중


처마끝에 달린 알수 없는 물건



표정 따라하기.-_-)



잠시 멀쩡히 경치를 또 감상하다가



이번엔 그림 따라하기. 리티는 지나가는 외국인의 웃음을 들었다고 한다.



실컷 감상을 마치고 천수각을 나옴


우물앞에서. You and Me


깨끗해서 조금 부럽기도 했던 연못.


나선뒤 한참후에 멀리서 찍었는데, 잘 찍혔다. 또 올일이 있겠지?




공원 출구쪽의 버스킹 공연. 보기 좋았다.


다음 장소로 이동하던 중 발견한 리티의 드림카 닛산 큐브.




공원에서 한참걸어서 드디어 모리노미야역 도착. 우리나라 역이랑 가장 흡사했다.



난바역에 하차 후 저기 보이는 하늘공원으로 가는 중. 길이 좀 복잡했다.


드디어 도착. 40층 규모의 빌딩이라 사진에 다 안담긴다.



무슨 행사중인지 야외노점이 많더라.


빌딩내부.



하늘공원으로 가기 앞서 식사를 하기로.. 식당가 인테리어가 인상깊었다.

 


식당입장. 티슈가 특이하게 생겼다.


내부모습.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까 사장님이 '안녕하세요' 라고 해주셨다. -_-)=b



방문객들의 사진. 유명인이 있으려나.




창문에 붙어있던 만화.. 대략 뭐 맛있어서 하늘을 난다.. 이런 내용


철판을 데우고..





기다리는동안 심심함을 달래기 위해 인증샷.


옆자리에 젊은 부부가 있었는데 아이가 엄청 귀여웠다.


젊은 부부께서 찍어주신 우리.


드디어 등장한 먹을것!! 오코노미야끼 데스..


조각조각 찢어서 그릇에 담자마자 맹렬한 기세로 우걱우걱


야끼소바도 등장. 물론 우걱우걱. 맛은 둘다 우왕ㅋ굳ㅋ.

사실 메뉴들은 전부 사장님 추천메뉴인데 느끼하지 않고 너무 맛있었다.

계산마치고 나갈때도 '안녕히 가세요' 라고 해주셔서 기억에 오래남는 집.



배부르게 먹고 하늘공원으로 가기 위한 입장권


올라가는길에 있던 메모지, 그냥 기념품 삼아 챙겼숨.



40층 높이에 있는것이므로, 엘레베이터를 타고 35층까지 한방에 1차 이동






35층부터 39층까지는 대빵 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2차 이동




39층에 있던 미니어쳐 모음(저거 뭐라부릅니까-_-)앞에서 한장씩 찰칵.


39층에서 40층(하늘공원)까지는 계단으로 3차 이동


드디어 하늘공원. 해가 저무는시간이라 경치가 진짜 좋았다.



좋기는 한데 추워서 표정관리가 안되고 있는 모습.




왔으니 기념촬영 계속 찰칵 찰칵.



하늘공원 방문을 축하해주러 나온 헬기(뻥)



우리가 왔다규!


정복 완료.


다음목표는 어디?


근데 춥다..덜덜..


그만놀고 가자는 눈빛을 보내는 라이양.


실컷 노느라 지쳤엉.


가는데 아쉬워서 한방 더.


밑층(39층)에 있던 사랑의 하트



때이른 트리를 배경으로도 찰칵.



날이 저물자 빌딩 앞이 좀더 활기를 띤 모습.


뭔가 하나 사먹자는 마음에 팝콘이랑 솜사탕 구입.




여긴 에비스바시.


오옷! 익숙한 글자 발견-_-);



만화를 좋아하는 라이양이 서점을 들리자고 강력히 어필. 


두문자 D -_-;;;;;;;



아니 이것은! 가는데마다 사건을 일으키는 코난.


만화책에 정신팔린 라이양을 기다리는동안 제리티는 근처 카페로 피신.

초코크로 라는 이름의 카페였는데, 맛은 가격대비 적절했던걸로..


저녁을 먹어야해서 도톤보리로 이동





이곳이 바로 도톤보리


대부분의 관광객이 꼭 찍어가는 사진. 우리도 물론..




그리고 도톤보리의 상징이라는 북치는 인형.


실컷 돌아다니다 미리 검색해둔 킨류라멘에 도착.


자판기에서 구입하는 방식




일반라멘과 차슈라멘. 고기양만 다르다.



일본식 김치인 기무치와 부추무침. 매콤한맛이 거의 없고 꽤 짰다.




밥도 준비되어 있어서 넉넉히 한그릇 말아서 잘 비웠다.


그리고 돌아다니다 발견한 한글간판(뻥)




마지막밤을 기념하기 위해 맥주랑 간식을 사서 숙소에서 잘 마셨다.

에비수와 기린은 OB랑 비슷했고 산토리는 좀 독특한 맛이고

비스킷은 적당히 짭짤. 당고는 쫀득하면서 달콤하고 짭조롬했다.


Day4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