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대림동 1050-43, 뷔페 & 중국음식

[Refer] 조만간 이전한다는 소식이 있습니다.


친한 부부 덕분에 처음 접했던 음식 훠궈.

반신반의하면서 먹었는데 입맛에 너무 맞아서 흡입했었다.


처음 먹었던 곳에 다시 가자니 거리가 조금 멀어 망설이던차에

대림역에 훠궈집이 널려있다해서 큰 마음먹고 방문을 했다.


방문한 곳은 나름 신중에 신중을 기해 고른 장소인 중경부페훠궈.

유명한집인지 웨이팅이 조금 있더라. 30분정도 기다린 뒤에 착석을 했다.


탕을 선택할 수 있는데, 처음 접했던 원앙탕으로 주문.

고기는 한접시씩 주문하는 방식. 소 양 돼지 중에서 가능하며

아직 뉴비이므로 오늘은 소고기 위주로 공략을 했다.


고기 외의 재료들은 샐러드바에서 가져오는 방식,

야채는 물론이요, 건두부나 해물 돼지내장등 꽤 다양한 재료들이 있는데

지난번에 먹어봤던 식재료 위주로 가져와서 탕에 듬뿍 담근다.


기본적인 소스배합인 땅콩장에 마늘과 다진파 듬뿍 넣고

홍탕에서 익은 재료 건져서 찍어먹으니, 마라한맛이 확 올라온다.

백탕에서 익은 재료 건져서 찍어먹으니, 담백하다. 잘왔다 싶다.


재료 다시 건져서 소스 찍어먹고 하얼빈 맥주 한잔 청해서 원샷.

이 맛있는걸 그동안 왜 안먹고 살아왔나 모르겠다.


Impact of the Table

하나 살까..













[Info]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14, 한국음식


여의도 증권가 근처에 있는 순대국밥집.

광화문 분점에 들렀을땐 별로였어서 반신반의해서 들렀다.


가게는 아담한데 생각보다 테이블이 많다.

국솥이 가게 내부 반층 위쪽에 있는 정말 신기한구조.


순대국 두그릇이 주문하자마자 서빙된다.

특이하게 건더기가 머릿고기는 전혀 없고 내장과 순대만 있다.

국물도 내장과 순대로만 내는 걸로 추정된다. 담백하지만 가볍지 않다.

내장이 많음으로 인해 미묘한 고소함이 있다.


맛 자체는 다르지만 토렴 돼지국밥이랑 비슷한 담백함이 있다.

우리 부부에겐 서울에서 가장 입에 맞는 순대국밥이다.


Impact of the Table

보면 볼수록 신기하다.
















[Info]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21, 한국음식


여의도 증권가 근처에 있는 리티의 추억이 깃든 집.

직관적인 이름 그대로 오징어 삼겹살 볶음이 가장 유명하다.


입장 후, 2인분 주문하자마자 반찬과 상추 가득한 양푼 나오고 주방에선 불쇼시작.

갓볶아져 나온 오삼볶음의 냄새가 참 자극적이다. 맛있게 매운 냄새.


양푼에 밥과 볶음 잔뜩 넣어서 비벼먹으니 불맛이 확 느껴진다.

매운걸 잘 못먹는 제리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정도의 적당한 매움.

살짝 얼얼해지는 감은 있었지만, 스트레스가 팍팍 풀리는 맛이었다.


Impact of the Table

크큭..타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