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다방 감정생활/음식 2018.02.26 00:30















임항선그린웨이의 중간즈음위치한 카페, 사진에 나왔지만 철길 바로옆이다.

가게이름의 추가 무슨뜻인가 궁금했는데 창가자리에 앉고보니 가게앞 교차로

도로 모양이 마치 추와 같더라. 이걸 형상화 한것 같은데 센스있다는 생각.


주문은 딸기라즈베리에이드와 카페비엔나에 당근케이크를 한조각 곁들였다.


일단 케이크의 경우 식감이 케이크보단 설기에 가까웠는데 촉촉해서 좋았다.

과일 넉넉히 들어있는 에이드는 상큼하고 탄산도 풍부해서 아주 괜찮았다.

비엔나는 크림은 훌륭했으나 산미가 조금 약해서 밸런스가 안맞는 느낌으로

6:4정도의 비율로 단맛이 강하게 느껴졌는데 산미가 강하면 더 좋을것 같다.


전반적으로 양도 넉넉하고 마냥 이쁘기만한 카페가 아닌 점은 만족스러웠다.




























김해에서 요즘 뜨고 있는 봉황대공원의 근방 봉리단길에서 가오픈중인 카페.


가오픈 하자마자 인기몰이중이라 살짝 걱정한 상태에서 방문을 했는데 마침

아지트스러운 자리가 딱 남아있길래 자리를 잡았다. 물론 금새 빈자리가 없..


외관이 꽤 고풍스러운 느낌인데 내부도 고전적인 느낌과 더불어 아주 예뻤다.

군데군데 배치되어 있는 소품들도 지나치지도 과하지도 않은 느낌을 주었고

매장의 의자나 벽면의 등도 카페의 분위기에 맞는 물품들을 잘 모아놓은 듯.


주문은 진저밀크와 루비민트소다에 스트로베리쇼트케이크. 가지수는 적절한편.

일단 음료가 나오는 컵에 취향을 저격당하고 각자의 음료 한모금씩 후루룩.


진저밀크는 호기심반걱정반으로 주문했는데 생강향 덕분에 비린맛이 없었고

루비민트소다는 산딸기만 먹으면 시지만 음료자체가 단편이라 조합이 좋았고

케이크는 딸기도 넉넉하게 들어있었고 크림도 느끼하지 않아서 맛있게 먹었다.


SNS 감성도 충만하거니와 음료랑 케이크도 맛있게 먹은 곳, 아주 잘쉬다 간다.













휴가 마지막날 호텔 체크아웃을 마치고 들른 카페.


전포동 카페거리의 메인과는 조금 떨어진 위치인데,

호텔 바로 옆이기도 했고 또 유일하게 10시 오픈인지라..


내부는 아담한 편. 입구 근처에는 바 형태의 자리위주고

안쪽에는 로스팅기계가 있으며 그 중간에 테이블이 있다

.

오픈 직후 바쁘기 전에 들른터라 테이블로 안내를 받았다.

앉고보니 생김새와 달리 의자가 엄청 편안해서 좀 놀람.


주문은 자몽티와 비엔나커피. 금방 고른 리티와는 달리

제리는 한참 고민하다 자몽티 밑의 메뉴를 주문했는데

핸드드립으로 바꿀까 하고 보니 이미 제조에 들어가셨..


어쨌든 이런저런 생각하다보니 금새 나온 음료 두잔.


자몽티의 경우 자몽청을 직접 담그신 것 같았는데

그래서 그런가 과육이 많이 들어있는게 좋았다.

신맛 단맛 모두 적당해서 제리도 부담없이 마실정도.


비엔나 커피의 경우 아래의 커피 부분이 리티입맛에는

살짝 쓴감이 있었지만(물론 제리에게는 전혀)

거품과의 조화가 아주 잘 어울리는 고급스러운 맛이었다.

마시면서 줄어드는게 아깝다는 생각이 계속 들 정도.


일요일은 쉬는 집이라 당분간 다시 오긴 좀 힘들겠지만,

다른요일에 근처에 오게 되면 필히 재방문을 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