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블로 출시 20주년을 맞아. 디아블로3 내에 1월 한달동안 이벤트 던전이 열렸었다.


모험모드에서 오래된 폐허로 이동하면.



디아블로1을 재현한 트리스트럼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BGM이랑 UI도 디아블로1 스럽게 변경.



미궁(1에서는 카타콤)으로 입장.


2층에 있던 도살자(부처)는 물론 대사도 재현.


미궁 안에 있는 제법 많은 수의 정예 괴물은 다른 점.






















전부 다는 아니지만 꽤 잡았다.



3층의 레오릭도 재현.



중간중간 트리거도 있고.





시야 제한 층도 있는 등 나름 다채롭게 하려고 한 점은 돋보였다.





15층으로 입장하여 트리거를 작동 시키면.


디아블로1 처럼 라자루스가 등장하고.


16층으로 향하는 문이 개방된다.



16층으로 입장해서 역시나 트리거를 작동 시키면.


등장하는 어둠의 군주(디아블로).


세상에나, 돌아오셨군요!



여기서 끝이 아니라 히든 요소를 이렇게 저렇게 하면.



도면을 통해 워트의 다리를 만들 수 있고.



히든 장소로 입장이 가능하다.





히든 장소 안에서 얻을 수 있는 젖소 펫.


이미지가 작아서 잘 보이려나 모르겠다.

캐릭터를 새로 만들어서 어둠의 군주를 잡으면 도살자 펫도 주는데 귀찮아서 쿨하게 패스.


어쨌든, 당초 디아블로1 혹은 2를 HD로 리마스터 한다는 루머가 많았다가,

디아블로3 안에 일시적 이벤트로 개방해서 팬들의 불만이 많은걸로 알고 있다.


이전의 재미에는 추억 미화도 상당 부분 존재할거라고 생각하는 바,

이전 작품의 리마스터가 아닌 점은 큰 불만이 없지만 일시적 이벤트라는 점은 조금 불만스럽다.

되려 카나이의 함을 활용한 아이템 조합으로 상시로 들어가게끔 하는게 좋지 않았을까.






천사의 날개 - 디아블로3 오리지날, 컬렉터즈 에디션 보상


용기의 날개 - 디아블로3 영혼을 거두는 자, 컬렉터즈 에디션 보상


칼날날개 - 스타크래프트2 군단의 심장, 컬렉터즈 에디션 보상


날개 3개정도 갖고 있어줘야 패션의 완성.





와우를 플레이하면서 인상깊은 무언가의 스크린샷을 찍는 속도를 감안할때..

스크린샷을 찍은 후 포스팅을 하기까지 가장 작은 시간이 걸린 포스팅일듯... 


어쨌든 현자 업적 완료!!!!!!!!!!!!!!!!!!!!!!!!!!!!!!!!!!


호칭부터 바꾼다음 스톰을 배경으로 하고 자축 세레머니!!


Viv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