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야구가 좌절된 이후에도 직관을 온게 처음인줄 알았는데 3년전도 그랬네

어쨌든 큰 의미는 없는 경기지만 내년 봄까지는 야구를 볼일이 없는 상황이라

굳이 왔지만 이 팀은 마지막까지 웃음을 주네. 번즈는 잘가고 다신 보지말자.































































이 팀의 퓨처스 첫 상대는 물론 1군 첫 상대도 우리였는데 이 구장의 마지막

상대도 우리네. 다분히 의도적인 편성이겠지. 덕분에 우리가 올 수 있었지만.


어쨌든 저팀도 의미있는 경기지만 우리도 어쩌다보니 갈길이 급해진 상황이고

볼질이 거슬렸지만 모처럼 시원하게 이긴 경기. 내년엔 새 구장에서 만나자고.




























































경기초반에 박세웅이 완전 탈탈 털려서 0-7로 끌려갈때만 하더라도 휴가철에

여길 왜 온건가 라는 자책감과 빡침으로 가득했는데 기어이 이걸 뒤집는구나.

어쨌든 올 시즌에 본 경기중 가장 재밌었다. 세웅이는.... 잘 쉬고 내년에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