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을 맞아 제리가 받을 초콜렛을 고르기위해 들른 창동의 조그마한 카페.


가게는 아담했지만 초콜렛과 음료는 다양한 편, 핫초코의 메뉴 이름이 한글로

되어있어서 알기 쉬운 점은 마음에 들었다. 달콤쌉싸란과 아이스티를 주문하고

마련된 초콜렛 세트가 아닌 20가지의 초콜릿을 신중히 고민하면서 선택했다.


음료의 경우 아이스티는 무난했고 핫초코는 이름 그대로 달콤 쌉싸롬한 맛

두잔 모두 맛이 꽤 진해서 마시고 난 뒤에도 입안에 풍미가 계속 맴돈다.


초콜렛 역시 그러했는데 내용물보다는 초콜렛 자체의 맛이 꽤 강한편이라서

럼이나 녹차 등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대부분 초콜렛 자체의 맛이 느껴진다.


테이블이 많지 않아 다른 손님이 오면 눈치보이는 점을 제외하곤 괜찮았었다.


글린다 감정생활/음식 2017.11.27 02:00













거의 목젖까지 고기로 배를 채운 상태였지만,

배에 디저트파티션은 따로 있기에 들른 곳.


주택을 개조한 곳이고, 건물 전체가 카페인 줄

알았지만 알고보니 2층은 가정집이더라. 조심조심.


일단 대문부터 마당은 물론 내부가 아주 예뻤다.

심지어 여자화장실안은 별천지가 펼쳐져 있을정도

(아쉽게도 남자화장실은 밋밋하기 그지없었..)

사진엔 담지는 않았지만 여자화장실앞의

포토존까지 그야말로 인스타감성이 가득한 곳.


주문은 리얼브라우니와 히비스커스아이스티

그리고 호기심이 동해서 글린다크림커피

주문할 땐 몰랐지만 알고보니 대표메뉴였다.


그러고보니 메뉴판 사진도 깜빡했네-_-;


일단 브라우니. 퍽퍽하지 않고 제대로 쫀득하다.

브라우니 자체를 즐겨찾진 않지만 아주 좋았다.


히비스커스는 완전 잘 우러나서 근래마셨던

비슷한 류의 아이스티중 가장 괜찮았던 것 같다.


커피는 밀크폼과 비슷한 크림이 올려져있는데

크게 달지 않으면서도 커피랑 같이 마시니

자체의 쓴맛을 잘 잡아주는게 아주 잘 어울린다.


예쁘기만한 카페는 아닐런지 걱정을 했지만,

근래 들른 카페중에선 가장 만족했던 곳이다.


 







방콕의 왕궁 출구 근처에 있는 커피전문점. 왕가에서 직접 관리하는 브랜드로

치앙마이에서 생산된다고 한다. 내부는 꽤 아담한편이었고 2층에 자리가 있다.


아직 체력이 괜찮아서 아이스티와 아이스아메리카노를 한잔씩 테이크아웃했다.

유명한 메뉴는 라떼지만 가급적 미연의 사태를 방지하고자.. 아이스티도 그렇고

아메리카노도 맛이 진하면서 고급스러워서 아마도 우유랑 잘 어울렸을 맛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