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하게 영화를 보고 난 소감만을 이야기하겠다. 일단 영화티켓값은 

아깝지는 않다. 왕의남자의 관객을 뛰어넘구 어쩌구는 모르겠다만, 

살인의 추억과를 비교하자면 약간은 아쉽다.. 

허나 미국식의 괴물영화가 아닌 우리식의 영화로는 점수가 후할만하다..


막판의 CG가 약간 어설펐지만 그 막판을 제외하곤 괴물은 리얼해서 

제리의 경우 보는내내 나올때마다 움찔;;하고 리티는 그걸 재밌어했다.


하나의 영화로 하고싶었던 말은 상당히 많았던거같은데, 

그 말이 다 전해지지 않은거같은 느낌 조금있다..

그 뭐냐.. 이동통신에 근무하는 선배의 연기는 심하게 어색했으니까..;


볼만한 영화이긴 하다. 그러나 지금껏 본영화중 최고는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