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마산에도 생긴 버거 프랜차이즈. 강남 신세계 본점이 한국 1호점이다.


프랜차이즈지만 수제버거 전문점이랑 큰 차이가 없을만큼 가격은 조금 높고

그래도 버거 주문시 감자튀김을 주고 세트메뉴 할인이 다양하다는 점이 있다.


주로 로켓싱글에 베이컨체다나 스파이시해시 등의 버거를 같이 먹는 편이고

의외로 오리지날이 아닌 로켓싱글의 밸런스가 좋은 편, 다른건 편차가 있는데

메뉴에 따라서 소스양의 차이가 큰것 같아서 균일해졌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전반적으로 양상추의 양이 가득한건 좋고, 프랜차이즈임에도 패티의 퀄리티가

꽤 훌륭해서 한입 베어불면 느껴지는 패티의 풍부한 육즙이 아주 만족스럽고

곁들이는 바삭한 감자튀김은 물론 가끔 주문하는 찐한 쉐이크도 꽤 훌륭하다.


아쉬운건 세트의 구성인데, 버거를 시키면 감자튀김을 같이 주는건 괜찮지만

다른 사이드로 변경이 안되다보니 다른 사이드를 먹기엔 좀 어려운 구성이다.
















모처럼 서울에 들른 김에 작년에 한국 1호점을 낸 쉐이크쉑에 들렀다.

오픈한지 조금 지나서인지 다행히 생각보다 얼마 안기다리고 입장했다.


짧은 기간동안 두번을 갔는데 첫 방문시에는 쉑버거와 카고독 감자튀김

바닐라쉐이크와 피프티피프티라는 이름의 음료수, 두번째 방문시에는

쉑버거와 스모크쉑버거 감자튀김에 한라봉에이드. 다른 햄버거전문점과

다르게 세트메뉴가 없다보니 동일한 구성으로 주문해도 가격은 좀 쎈편.


일단 버거들부터 이야기를 하자면 사진이 잘찍히게끔 모양이 예쁘지만

크기는 조금 작은편이다. 쉑버거의 경우 번 패티 치즈 토마토 양상추의

굉장히 교과서적인 구성이고 패티와 치즈의 풍미가 돋보이는 편이며

패티를 더블로 할까 고민했으나 싱글의 밸런스가 전반적으로 괜찮았다.


스모크쉑은 왠지 미국스러운 짭짤한 풍미였는데 생각보다 훈연의 향이 

약한점이 아쉬웠고 카고독 역시 짠 맛에 비해 맛은 인상적이지 않았다.


감자튀김과 쉐이크의 경우 따로먹어도 괜찮았고 찍어먹어도 괜찮았으며

한라봉에이드는 꽤 만족스러웠던 반면 피프티피프티는 가장 별로였었다.


대체로 높은 기대치보다는 살짝 모자랐지만 프랜차이즈의 햄버거보다는

당연히 맛있다. 다만 위에서 적은바와 같이 가성비면에서는 꽤 아쉽고

기존의 수제버거 전문점들보다 맛에서 우위를 점한다고 보기는 어렵다.












[Info]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34-3, 미국음식


상남동 번화가에 있는 수제버거 전문점.

요즘 뜬금없이 수제버거에 꽂힌 제리가 선택해서 방문을 했다.


한쪽이 복층인 매장 내부는 흰색 위주로 되어있는데,

가게 이름이랑도 잘 어울리고 깔끔하다는 인상도 준다.


주문은 오리지날버거세트 및 하와이안버거에 바닐라쉐이크

번은 3가지중에 고를 수 있는데 하와이안만 오징어먹물번으로 주문.


나오기까지 10분정도 걸리는데 주방이 반쯤 오픈되어있어서

만드걸 보는것도 재밌었고, 먼저나온 쉐이크를 먹엇는데 괜찮았다.


오리지날 버거는 재료도 그렇고 맛도 그렇고 클래식한 버거다.

패티의 육즙도 촉촉했고, 맛의 밸런스도 좋은 편.

재료들의 수분때문에 번이 금방 흐물흐물 해지는게 흠이다


하와이안버거는 오리지날버거의 베이컨대신 파인애플이 들어갔는데

생각보다 다른재료와 궁합이 잘맞았고 오징어먹물번이 기본번보다

덜 흐물거리는데다 번 자체가 간이되어 있어서 맛이 더 사는 느낌이다.


버거의 맛 자체는 둘다 괜찮았지만, 아쉬운점이 있다면

같이 나오는 매시포테이토다. 감자튀김과 재료가 겹치다보니

미니사이즈의 샐러드를 주는게 되려 낫지 않을까 싶다.


Impact of the Table

기대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