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부산광역시 사상구 괘법동 272-19, 한국음식


사상터미널 건너편에 있는 국밥 전문점.

겉에서 볼때는 메뉴가 많아보여서 갈 예정이 전혀 없었으나

볼때마다 항상 손님이 많은 편이라 혹시나 하고 방문을 했다.


국밥에 막국수에 해장국에 수육 등 꽤 메뉴가 많은 편인데

첫 방문시엔 메뉴판 대충 보고 그냥 국밥만 먹었지만,

재방문시엔 세트가 구성 및 할인율이 좋아보여서 B세트를 주문했다.


국밥만 먹을때에 비해선 반찬이 더 다양하게 나오는데,

식사 메뉴에 맞게끔 반찬 위치를 세심하게 배치해 주시더라.

다른반찬은 평범했지만, 겉절이는 계속 손이 가는 맛이었다.


일단은 막국수. 국물은 무난무난한데 면발이 훌륭했다.

메밀느낌은 별로 안나지만 적당한 쫄깃함이 단연 돋보이더라.


잡내 없이 잘 삶은 수육은 두툼하게 썰어져 나와서

씹는맛은 충분하지만 더 얇게 썰어져 나와도 괜찮을 것 같다.

지방이 섞인 부위는 괜찮지만 살코기만 있는 부위는

사람에 따라 살짝 뻑뻑하다고도 느낄 수 있겠다.


뽀얀 국물의 국밥은 따로국밥임에도 일단 국물의 온도가

부담없이 후루룩 넘기기에 알맞게 나오는게 마음에 들었다.

국물에선 큰 인상은 못받았지만, 고기와 내장의 상태도 좋았고

셀프반찬코너에서 국수사리를 무한으로 먹을 수 있는것도 괜찮았다.

 

유일한 아쉬움은 부추인데 양념에 무쳐져 있으면 더 좋을법했다.


Impact of the Table

셀프반찬코너에 니가 없어서 슬퍼







[Info] 서울특별시 종로구 혜화동 84-3, 한국음식

혜화동 혜화문 근처에 있는 혜화칼국수.
시끌시끌한 대학로에서 도보10분거리의 조용한 주택가에 있는 가게이다.

주문은 국시와 더불어 수육과 생선튀김 반접시씩.
늦은시간의 방문인지라 생선튀김은 마감한상태였는데, 다행히 해주시겠다고 하셔서 감사할따름.

맨처음 등장한 수육, 반접시임에도 양이 작지 않은 편.
부들부들한 고기가 촉촉하게 잘 삶아졌다. 따로 주문을 안했음에도 적당히 섞인 살과 비계의 비율도 좋다.
야채와 곁들이는 쌈장이 조금 더 독특했으면 하는 아쉬움은 살짝 있다.

생선튀김. 꼭 먹어야할 메뉴라기에 주문한 메뉴인데 과연 대만족.
한입에 쏙 들어오는 크기로 바삭하게 잘 튀겨졌는데, 비리지도 느끼하지도 않은 베스트 메뉴.
주당이라면 술 꽤 드실듯한 메뉴가 아닐까 싶다. 근래 먹은 튀김중 가장 인상에 남는 맛.

국시. 담백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과 곁들이는 양념장까지 어느하나 부족함이 없다.
다른 메뉴들도 물론 만족스럽지만, 이집의 가게이름이 국수임을 충분히 증명하는 수준.
1인분을 두그릇에 나누어주셨음에도 꽤나 양이 넉넉했다.

 국수와 음식 하나만을놓고 보면 가게위치를 감안 나쁘진 않은 가격인데,
이것저것 주문하다보니 결과적으론 지출이 과했다(;). 그럼에도 다른 메뉴들의 맛이 너무나도 궁금하다.
아마도 다음번엔 빈대떡과 바짝불고기를 한번에 주문하지 않을까..리티가 못먹는 문어는 빼고 말이다.

Impact of Table

그래도 이 집은 칼국수집




[Info] 경기도 광명시 광명2동 91-10, 한국음식
[Refer] 명시되어 있는 영업종료시간은 저녁9시지만 그건 페이크입니다. 일찍가세요.

아마도 작년한해 가장 핫한 평양냉면집이 아닐까 싶은 정인면옥에 다녀왔다.

처음 방문을 시도할 당시에 4시즈음에 들렀음에도 문을 닫아 허탈해하며 돌아온 이후
주말마다 '오늘 마감하셨냐' 라고 전화를 한것도 수차례, 나중엔 오기까지 생겼는데
음식점 한군데 방문하기 위해 이렇게까지 노력을 한 것도 이집이 처음이 아닐까 싶다. 이 무슨 삼고초려도 아니고..

이번에는 정오를 갓 지난 시각에 방문을 했는데 아담한 내부에 테이블 한자리 남아 있었다.
먹는 내내 자리가 비워지기 무섭게 금방 채워지는걸 보니, 여전히 핫한 음식점인건 맞는듯 하다.

어렵게 들른김에 다 먹어보자는 생각에 소바를 제외하고 물냉면, 비빔냉면, 수육, 녹두전을 다 주문했고,
앉자마자 면수를 내어준다. 육수를 내어주는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냉면에 앞서 등장하는 수육과 녹두전. 수육은 잘 삶아졌고 녹두전은 나쁘지 않다.
녹두전에 올려진 삼겹살 조각이 이전에 사진으로 접할때보단 양이 줄어든것 같지만 맛은 괜찮다.
곁들이는 양념장은 조금 아쉬운 편. 그동안의 평양냉면집들에 비해서는 분명 약한 맛이다.

약간의 기다림끝에 등장한 냉면은 미묘한 모양새를 뽐내고 있다.
육수는 의정부계열과 비슷해 보이면서도 면발은 또다른집이 떠오르는 모양새.
육수를 한모금 들이키니 그간 먹었던 냉면들보다는 굉장히 맛이 연한 편이다.
슴슴함과는 조금 다른데, 평양냉면을 처음 접할때만큼 낯선 맛이다. 몇번 먹어야 익숙해질까.
조금은 굵은듯한 면발은 평범한 수준. 메밀향이 확 올라오길 기대했지만 그정도까지는 아니다.

  앞선문단에서 모양새가 미묘하다라고 썼는데 그만큼이나 맛도 미묘하다.
다양한 특징들이 조화가 되려는 맛. 허나 그 조화가 썩 매끄럽지가 않다.
 이곳만의 '맛' 이 감이 오질 않는것도 아쉬운 점. 기대치가 너무 높았던 것 같다.

Impact of the Table

이때까지도 기대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