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118-10, 한국음식

[Refer] 조만간 근처 새 건물로 이전한다고 합니다.


효원공원 근처에 있는 진주냉면 전문점.

안그래도 한번 가볼까 했던 집인데 얼마전 방송을 타면서 사람이 엄청 몰렸다.

덕분에 30분정도 웨이팅을 한 다음 입장을 했다.


주문은 비빔냉면과 물냉면 그리고 만두 한그릇씩.

주문량이 어마어마 하다보니 음식 나오기까지도 시간이 좀 소요되는 편.


먼저나온 만두는 평범한 맛, 조금 뒤에 나온 냉면을 맛본다.

일단 지금껏 먹어온 냉면과는 확실히 다른 맛이긴 하다.

육수의 경우 일반 고깃집 냉면과 평양냉면의 중간즈음에 걸쳐진듯한 맛.

애매하게 닝닝하고 애매하게 자극적이다.


면은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았고 물냉과 비냉 모두 푸짐하게 들어있는

육전이 되려 인상적이었다. 추가 주문을 할까 하다 다음일정이 급해서 서둘러 일어났다.


Impact of the Table

이정도 기다릴 맛은 아닙니다.


















장안문 맞은편에 있는 수원의 인기 만두집.

근처의 보용만두랑 경쟁이 치열한데 조금 더 오래되었을법한 이곳을 방문했다.


늦은시간에 방문했음에도 입구에서부터 가게안쪽까지 대기줄이 있었는데,

순환이 빨라서 생각보다 빨리 앉을 수 있었다. 30분을 예상했으나 10분만에 착석.


주문은 군만두와 김치찐만두 및 쫄면중간맛과 쿨피스하나.

앉자마자 국물과 단무지가 놓여지고 음식들이 차례대로 착착 놓여진다.


만두의 경우 오랜만에 먹어보는 재료의 수분을 짠 한국식만두다.

어떻게 보면 쉽게 예상되는 맛인데 그럼에도 참 맛있다.

느끼함이 없이 담백하고 적당히 맵고 육즙이 흐르지않아 먹기에 편하다.


쫄면은 중간매운맛이라곤 했으나, 생각보단 조금 더 맵다.

어느정도 편안하게 먹을 수 있는 매움의 범위 중 가장 높은 맛이랄까.

쫄깃하고 맵고 맛있다. 모범적인 쫄면의 맛.

어느정도 먹다 매워졌을때 단무지나 쿨피스 한모금 먹으면 딱 알맞다.


어떻게 보면 평범한 분식인데, 그럼에도 참 맛있게 먹었다.

하기사 가격저렴한데 이정도 맛이면 감지덕지 아닌가. 더 바랄게 없다.




















[Info]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96-1, 한국음식


진짜 오랜만에 모처럼 수원을 찾은 김에,

정작 수원살땐 큰 관심 없었던 수원갈비를 한번 먹어보기로 했다.


원래의 원조집이 지금은 문을 닫은터라, 원조는 의미가 없을것 같았고

요즈음 유명한 몇몇곳 중 우리의 동선과 가까운 삼부자갈비를 방문했다.


주문은 3가지의 점심특선 중 한우갈비 메뉴인 점심정식A.

기본 식사메뉴가 밥인데, 하나만 추가요금을 내고 물냉면으로 변경을 했다.


주문하자마자 숯과 더불어 고기가 등장하고, 바로 반찬들이 한번에 깔린다.

식사메뉴인 된장찌개와 밥 그리고 냉면 역시 바로바로 등장한다.


이모님께서 능숙하게 구워주신 갈비.

고기의 풍미와 과하지 않은 소금 양념의 맛이 한데 어우러진다.

한입 먹자마자 왜 수원갈비가 유명한지 한방에 납득되는 맛.

쌈도 싸먹어보고, 다른 반찬이랑도 한번 먹어본다.


아쉬운건 바로 이 반찬이다. 전반적으로 감흥이 없다.

대부분이 샐러드같은 느낌이고 드레싱이 강해서 고기 맛을 잡아먹는다.

구색을 맞추기 위해서 가짓수가 과하게 많은 느낌이랄까.

냉면조차도 마찬가지, 그나마 갈빗대 하나 들어간 찌개는 괜찮더라.


가능할리는 없겠지만 반찬수를 줄이고 고기양을 늘린다면,

더욱 괜찮은 구성이지 않을까 싶다.


Impact of the Table

고기가 맛있으니 됐지 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