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단공도 없고 행사도 못가고...

근데 펜타포트에 국카스텐이 나온다고? 그럼 가야지.



왔다 IPRF


주말 스케줄이 꽉꽉 차있어서 펜타는 아쉽지만 1-DAY

이 더위에 술 마셨다간 기절할 것 같아서 먹진 않겠지만 팔찌는 받았다


니 얼굴 찍힐 수 있고 상업적으로 쓸거임ㅇㅇ 을 안내하는 글. 괜찮아 난 안찍힐 거니까 ㅎㅎ 

근데 그냥 관객도 줄 서있는 사람 막 찍던데 그건 좀 기분 나빴다.  


입장 대기 때부터 심상치 않았던 하늘. 예쁘긴 엄청 예뻤다


뚜껑 있는 국민카드 스테이지와


메인 스테이지를 둘러보고 돗자리를 깔아놓은 후


사실상 펜타의 진정한 헤드라는


갓치네 김말국. 아 근데 진짜 맛있었다 헤드 인정ㅇㅇ 날씨와도 잘 어울리고.


자리로 돌아와보니 킹스턴 루디스카가 공연 중


스탠딩에서 놀고 싶었는데 너무 더워서 사진만 찍고 돗자리에 퍼져있었다


공연하다 간주 중에 보컬이 "태풍이 몰려온다!" 해서 모두가 뒤를 돌아봤는데 하늘이 이랬음...


심상치 않았다..

결국 비가 한두방울 떨어지길래 잽싸게 우비 입고 비닐백에 짐 넣는 중에


퍼붓기 시작함... 돗자리고 뭐고 싹 다 정리해서 비 피할 곳 찾다가 밋앤그릿 부스가 비어있길래 피해있었다.

강수확률 20~30 이었는데... 너무 어이없어서 비오는걸 찍은건데 빗소리와 락스피릿 개어울려ㅋㅋㅋㅋ

비 피해서 들어오는 사람 중에 스탭이 있어서 아티스트MD부스와 안내소도 모르던 펜타MD 부스도 물어봐서 찾음ㅋ


비가 어느 정도 그치고 강산에 공연중

 많은 노래를 알진 못하지만 내가 아는(=유명한)곡은 대부분 해준 듯. 잔잔하고 좋았다


먹구름 틈사이로 맑은 하늘이 보이더니


엄청 성스럽게 하늘이 개기 시작함


다시 돗자리를 펴서 물기 닦고 짐 정리해두고 배가 좀 고파서

티지아이 대용량오렌지에이드와 치킨감자를 사다 먹었는데 둘 다 개노맛...


치킨을 먹으며 장미여관 공연을 감상하다가


신나서 뛰어나감


칼군무 추고있는 형돈이와 대준이


아 진짜 재미있었음


공연 끝나고 화장실 갔다가 근처에 이것저것 구경함


색깔 변하는 폭포와 뭐 이것저것 파는 부스가 있었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찍진 않았다


국민카드 스테이지에는 두아 리파 공연 중

다시 메인스테이지로 이동


인천시민 여러분의


세금과


펜타 관객들의 티켓 값이


터지고 있습니다 여러분!!!!


불꽃놀이 구경하다 정신을 차려보니 주변에 깃발이 우글우글했다.


이건 아니라고 직감적으로 느껴서 자리를 옮길까 하는 찰나 국카스텐!


저 간지나는 로고가 펜타에서 빛나고 있네ㅜㅜ


오프닝은 푸에고!

이어진 라젠카에 신난 락게이들이 슬램존을 만들고 샌들이라 무서웠던 나는 뒤로 피해야만 했고...


자리를 옮겼는데 한 번 더 슬램존이 커지면서 또 옮겨야했음 시발 ㅠㅠ


감자존이었는데 슬램에 기차놀이 피하느라 기뱅존까지 왔다... 여긴 머글밭이었다.

잡담이 너무 많아서 피아노버전 카눌라를 들을 수가 없었다...


펄스. 메인 전광판'만' 잘 찍혔네 ㅎㅎ


저 가득한 관객이 나오는 전광판이 너무 멋있어서 찍고 싶었는데 줌이 안되는 카메라라 이게 한계....


이건 아마도 도둑


🖐️🖐️🖐️🖐️🖐️


오늘 여기에 묻히겠다더니 진짜 미친 것 같은 거씽꼬를 끝으로 퇴장.

꼬리 연주하다가 기타 들고 휘청 하면서 기뱅이랑 부딪히는 것 같았는데 진짜 막 다 불태운 느낌


앵콜요청에 다시 나옴ㅎㅎㅎ


민장꿈!


그리고 진짜 기대도 안했던 만드... 만드를 내가 여기서 듣다니.....

저도 오늘 여기 묻힐게요 ㅠㅠㅠㅠㅠㅠㅠㅠ


관객들이 흔드는 후레시가 빛나는 가운데 멤버 소개가 이어졌는데


"펜타포트 2006년도에 드럼 치는 애랑 여기 와가지고 메인 무대 서면 한이 없겠다, 이게 소원이다 이런 얘기 했었어요.

그런데 11년 정도가 지나고 난 다음에 저희가 이 무대에 섰습니다.

아, 저희가 잘나서 선 게 아니라 항상 이 무대에 어떤 자리에 올라가게 되면 거기에 맞게끔 저희가 스스로

엄청나게 노력을 많이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항상 그 상황이 우리를 만들어준 것 같아요.

오늘도 사실 완벽하지 못했던 공연이었지만 여러분들께서 완벽한 것 처럼 만들어 주셨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면서 오늘 공연은 죽을 때 까지 잊지 못할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가시는 길 조심히 가세요. 저희는 국카스텐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라는 멘트를 듣고 진짜 울지 않을 수가 없었다... 왜인지 모르겠다 그냥 눈물이 났어...

나도 오늘 공연 죽을 때 까지 못잊을 것 같아


마지막으로 신나게 달리는 한잔의 추억까지 엉엉 울며 듣고 있었음

춤추는 거 보면서 눈물이 그쳤지만... 


공연이 마무리 되고도 사람들은 떠날 줄 모르고 앵콜을 외쳤고

너무 놀라 사진 하나도 못 남겼지만 다시 나와서 하여가를 해줬다ㅠㅠㅠㅠㅠㅠㅠ 원곡버전(추정)을...!!!!


사실 이 글 때문에 펜타포트 헤드라는 소식을 들을 순간 안 갈 수가 없었다

왜 펜타 같은데는 안나가냐는 엄느님 말씀에 아무말도 못했던 07년도 그리부이가

17년도 펜타포트 헤드라이너라니...

 

 

진심으로 오길 잘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