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진해살떄도 맛있다고 생각했던곳인데 여전히 있더라.

간판은 예쁜간판으로 바뀌었는데, 사장님이 그대로인지는 모르겠..


어쨌든 서로 취향대로 이것저것 골라담고 마카롱도 있길래 구입.


일단 마카롱은 질감이 쫀득하기보다는 부드러운 타입이고

빵은 전반적으로 버터의 향이 강하게 느껴지는 편이다.

피자빵이랑 소세지빵은 풍부한 재료에서 느껴지는 풍미가 좋았고

프렌치 토스트의 경우 큰 기대를 안했는데 너무 괜찮았다.


여전히 빵이 맛있어서 참 다행스러웠다. 다시 단골되야지.




















진해의 제과점중 터줏대감인 진해제과. 생각해보니 참으로 직관적인 네이밍
진해 사는동안에는 느끼질 못했는데 나와서 살다보니 꽤 유명한 빵집이더라.


이곳을 더욱 유명하게 해준 벚꽃빵은 우리가 이사를 간 다음 출시가 되었는데,

모 웹툰에 등장하면서 유명세를 탄 걸로 알고 있다. 엄청 뛰어난 맛은 아니지만

생김새가 진해의 특징을 잘 살렸고, 벚꽃 빛깔의 앙금이 적당히 유니크한 맛이다.


다른빵은 적당히 맛있고, 고로케 카스테라 케이크류는 꽤 맛있는 편이다.

하기사 한가지만 맛있으면 롱런하기가 힘들지. 근처라서 자주 갈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