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창원시 진해구 충무동 13-10, 한국음식


진해역 근방에서 꽤 넓게 자리잡고 있는 냉면집.

진해에서 이정도 크기 음식점이 흔하진 않은 편인데,

오랫동안 성업중인곳이다. 우리가 서울 가기전에도 있었던 집이니까.


좌식 자리가 기본인데, 몇몇자리는 바닥을 파서 의자처럼 만든게 희안하다.

마침 그중에 한자리가 비어있어서 그쪽으로 안내를 받았다.


주문은 석쇠불고기와 물냉 비냉 한그릇씩 주문.

간단한 쌈과 불고기가 먼저 나오고 이후에 냉면이 착착 놓여진다.


불고기는 조금 작다 싶었는데 먹다보니 양이 넉넉한 편,

양념맛보단 고기맛이 강한 스타일인데 불향이 조금 약한건 아쉬웠다.

원래 구워놨던걸 다시 데워온 느낌.


냉면은 보기에도 그렇고 실제로도 양이 상당한 편이다.

면발이 살짝 질깃한 감이 없잖아 있으나, 먹을만했고

양념도 과하게 맵지 않고 육수도 나쁘지 않았다.


넓은 내부에 가격 괜찮고 맛 적당하니 장사가 잘 될법한 집이다.


Impact of the Table

넉넉한건 좋다.

















[Info]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 12-1, 한국음식


종각 젊음의거리 맞은편에 위치한 경북식의 장터국밥집.

아마도 근방이 예전 피맛골이지 싶은데, 확실히는 잘 모르겠다.


오래된 한옥을 개조한 내부. 그동안 들렀던 식당중에선 가장 '시골 장터' 스러운 집이다.

내부엔 자리가 다닥다닥 붙어있는데 시골스러움을 한층 강화시키는 요소.

반대로 말하자면 갓 연애를 시작한 커플이 오기에는 진입장벽이 있는 곳이다.


주문은 국밥 두그릇과 석쇠불고기 한접시. 주문하자마자 음식 딱딱 놓인다. 


국밥은 경남의 소고기국밥과는 비슷하면서도 꽤 다른 스타일인데, 일단 건더기가 굉장히 많다.

소고기보다 선지의 비율이 높은것도 특징. 장기간 고아서 그런지 선지와 고기는 부들부들하다.

맑은 국밥 국물이라기 보다는 걸쭉한 스프같은 느낌.


불고기는 언양불고기랑 흡사한 형태, 석쇠불고기 답게 불향이 장난이 아니다.

고급 부위는 아니겠으나 잘 다져져서 그런가 질기다는 느낌은 거의 안든다.


양이 작은분이라면 국밥만으로도 충분히 배가 부르지 않을까 싶다.

시골스럽게 음식들의 양은 제법 넉넉한 편이다.


Impact of the Table

밀리지 않는 훌륭한 조연






























[Info]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649-7, 퓨전한국음식


리티의 서른살 생일기념 저녁식사. 예전부터 한번쯤 들를 계획이라 방문한 곳


뉴욕의 지점이 미슐랭2스타를 받아 근래 더욱 유명해진 곳이지만 사실 전부터

온라인상에서는 창의적인 한식으로 화제가 된 곳이라 기대를 잔뜩 하고 왔다.


단품없이 코스로만 운영되고 있는데 런치와 디너 모두 단계별로 조합을 하는

방인 디자인테이스팅과 셰프추천 2가지가 있고 둘다 디자인테이스팅으로 주문


주문을 마치자 4가지 아뮤즈와 청양고추가 가미된 깔끔한 맛의 빵이 나왔는데

아뮤즈에 해물이 포함되어 있어서 리티가 난감해했으나 다행히 비린내가 확실히

잡힌 맛이고 나머지 구성들 역시 훌륭해서 코스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졌다.


이어지는 음식의 경우 다양한 종류가 조합되어 있음에도 버섯들 각각의 맛이

풍부하게 느껴졌던 버섯콰토즈와, 입에서 녹는 식감이 어떤 식감인지 제대로

알게 해준 금태가 놀라웠었고 바삭하면서 부드러웠던 갈비 역시 인상 깊었다.


각각의 디저트는 시그니처라고도 불리는 이맘때쯤 합천은과 시즌메뉴 정식2014

역시 코스내내 돋보였던 재료간의 조합과 멋진 플레이팅이 돋보이는 접시였다.


많은 경험은 아니어도 지금껏 접한 다이닝은 완급이 고루 배치가 된 느낌이면

오늘 코스는 모든 접시가 감탄과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퓨전과 한식의 조화는

물론 보는즐거움과 먹는즐거움 역시 충분히 충족시켜줘서 더욱 만족스러웠다.


Impact of the Table

이 맛은... 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