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역 1번출구 근방에 있는 이름과는 다르게 내부가 굉장히 넓찍했던 카페.


사실 이 카페 오기전에 근처에 가려고했던 카페를 2군데나 튕겨서 지쳐있던

상황이라 입장 후 카페가 넓다는 점과 빈자리가 많이 있다는 점에 안심을 했다.

비가 오는 날씨라 그런지 우리 들어오고 30분도 안되서 빈자리가 다 찼지만..


창가자리에 자리를 잡고 플랫화이트와 웨딩임페리얼로 주문. 준비되어 있는

차가 마리아주 프레르 인건 아주 마음에 들었다. 식사 직후로 디저트는 패스.

차는 잘 우러나서 향긋하면서도 달달했고 커피는 부드러운데 쓴맛이 강한편.


창 너머가 주차장이다보니 차 밖에 안보이긴 했지만 창가자리에서 잘 쉬었다.















위안부 할머니를 후원하는 업체인 마리몬드에서 운영중인 곳.

성수동 마리몬드 사무실 근방에 위치하고 있다.


단순힌 카페인줄 알았는데, 오프라인 매장을 겸하고 있더라.

한쪽에선 마리몬드 대표로 보이는 분의 인터뷰도 진행중이었고..

어쨌든 전반적으로 살짝 어수선한 분위기였으나 한쪽에 자리를 잡았다.


매장에서 물건도 하나 사고, 차도 마시고 그림도 그려가면서 잘 쉬었다.






[Info] 서울특별시 성동구 홍익동 431, 한국음식


몹시 더운날 나들이를 마치고 체력을 보충하려 들른곳은

왕십리 근방의 대도식당. 괜찮은 퀄리티의 한우등심을

적절한 가격에 먹을 수 있는 곳이라 하여 선택한 곳이다..


고기 메뉴는 한우 등심만 있는데, 대식가가 아닌 이상

인원수에 맞춰서 주문하시면 될 것 같다.


주문하자마자 고기와 반찬이 나오고 무쇠팬이 불판에 올려진다.

위에 익은고기를 얹을 수 있는 망도 있어서 편한 구조다.


고기 여러점 얹어 구워서 먹어보니 극강까진 아니어도 맛있다.

부위가 부위다보니 뒤로 갈수록 살짝 물리는감이 있었으나,

소금이랑 반찬 곁들이니 나름 괜찮았다.


이집의 진정한 대박메뉴는 깍두기볶음밥이었는데,

밥과 깍두기로만 볶아진 단순하기 그지 없는 레시피지만,

처음 한입 먹자마자 진짜 감탄밖에 안나오더라.

근래 먹은 볶음밥 중에선 가장 손에 꼽을만한 맛이었다.

고기를 적게 주문하더라도, 볶음밥은 어지간하면 드시기를 권한다. 

Impact of the Table

맛있는 음식을 먹기 위한 짧고도 긴 인고의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