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 25-6, 한국음식


마산야구장 바로 맞은편에 있는 설렁탕집. 안팎에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진다.

살짝 이른시간에 방문해서 손님이 거의 없었는데 먹다보니 자리가 차더라.


설렁탕과 도가니탕을 한그릇씩 주문하니 5분도 안되서 바로 상이 차려졌다.

나중에 여쭤보니 육수는 동일하다고 하셨는데, 들어있는 재료의 차이인지

상대적으로 설렁탕보단 도가니탕이 국물에서 지방의 고소함이 좀 더 느껴졌다.


잡내 없고 맛 괜찮았고 육수 걸쭉하고 도가니탕의 도가니 넉넉해서 좋았는데

설렁탕은 고기가 살짝 부족한 느낌. 양 많은 사람을 위한 특사이즈가 아쉽다.


반찬의 경우 김치와 깍두기 모두 훌륭해서 곁들여서 만족스럽게 싹싹 비웠다.


Impact of the Table

좋으다











[Info] 서울특별시 중구 중림동 468, 한국음식


중림동의 골목에 있는 중림장. 정직한 이름 정직한 위치.


쟁쟁한 노포가 많지만 이곳 역시 노포의 반열엔 충분한 곳.

식사시간을 살짝 피해가서 바로 앉을 수 있었다.


주문하자마자 설렁탕 두그릇이 바로 서빙된다.

따로국밥 형태로 나오지만, 국물이 과하게 뜨겁진 않아보인다.


소금 후추 파채 적당히 넣고 국물 한숟갈 먹어보니

겉보기와 달리 구수하기보단 꽤 깔끔한 맛이다.

맑게 우러난 설렁탕과 꽤나 흡사한 맛.

넣어주는 면사리가 소면이 아닌 중면인것도 특이했다.


밥 한그릇 말아서 넉넉한 고기와 함께 마저 후루룩.

극강의 맛까진 아니어도 이정도면 충분히 맛있게 먹었다.


Impact of the Table

분명 꼬리할것 같건만..














[Info] 서울특별시 도봉구 도봉1동 600-4, 한국음식


개인적인 스케쥴이 있어서 도봉구를 모처럼 들른 김에

도봉역 근처에 있는 곳에서 식사를 하기로 했다.


한번쯤 방문을 하려고 했었는데, 최근에 소개된 방송을 보니

도봉구의 자존심 이라고까지 소개가 되더라. 


앉자마자 설렁탕 두그릇 주문하니 바로 반찬이 나온다.

특이하게 무생채와 깍두기 조합이다. 무&무 이지만 맛차이는 확연하다.


고슬고슬한 공기밥과 함께 나오는 설렁탕.

국물맛은 담백하다. 미리 탕에 말아져 나오는 소면이 넉넉한 편이다.


인상적인건 고기의 양이 꽤 넉넉한데 두께도 꽤 두툼하다.

가위로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밥이랑 먹으니 밥이 반 고기가 반이다.


고기양만 많은게 아니라 꽤 질이 좋은 고기라서

왜 도봉구의 자존심이라고 하는지 어느정도 이해가 되었다.


Impact of the Table

푸 to the 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