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시간이 빠듯해져서 서울역까지 택시로 이동.





간당간당하게 탑승. 하마터면 못갈뻔 ㄷㄷ..



어쨌든 우리는 탑승을 했으니 셀카도 찍고.


출발~





마산역 도착.




버스로 갈아타고 진해 도착.



급하게 오느라 거의 못먹다시피해서 시가에서 허겁지겁.





식사를 마치고 이사올 새 집을 잠깐 둘러보며 도배 장판 배치등을 구상했다.

Coming Soon!


다음날.


시가에서 아침식사를 마치고 다같이 평지마을로 이동해서 카페도 들렀다가.





내수면생태공원으로 이동. 제리는 처음 와보는 곳.






겨울인데도 꽤 괜찮았다.



잠깐 흔들의자에서도 쉬고.







저 멀리 보이는 양어장.





포토존은 그다지 썩.. 봄이나 여름에 와야되나.



물고기 엄청 많네.



공원 둘러보고 나와서 리티 옛날 집앞도 지나가고.


추억의 골목길을 지나.


철길도 둘러보고.


밀면먹으면서 게이지도 채우..려고 했는데 주인이 바꼈나? 맛이 예전같지 않다.


시내 돌아다니면서 잠시 휴식.


저녁. 모처럼 양가 부모님들 한자리에서 식사.

아버지들 왕년만담이 오가느라 우린 그저 조연.


마지막날 아침.


든든하게 아침을 먹고 다시 집을 나선다.



골목 입구에 있던 강아지. 크악 귀엽다.


제리아버지 공방에도 잠깐 들렀다가.


처가 식구들이랑, 예전에 진해살때 자주 오던 갈비탕집에 와서 갈비찜을 먹먹.





이제 서울로 돌아갈 시간.


여러모로 많은 이야기가 오갔던 진해였다.



휴게소에도 들렀다가.


서울 도착.


이제 우리들만의 일상이 얼마 남지 않았다.







뭐 언제나처럼 사람 많은 서울역..


근처에서 식사를 하고 온 터라, 서울역에선 간단한 디저트만 먹는걸로.




우리가 타고 내려간 KTX. 하필 또 역방향에 산천도 아니다. 그냥 좁다.


어쨌든 출발. 브이!


열차안에 배치되어 있던 잡지. 임시완 왜케 쭈구리 처럼 찍혔댜..




한참을 달려서 마산역에 도착. 물론 새마을호 보다는 훨씬 빠른 속도.


내려와썹.



버스를 타고 진해로 이동. 그새 날이 어두워져서 버스안에서 진해 시내를 찍는건 대 실패.



도착이다!



한산한산한 진해역 앞 풍경.


시가에서 허겁지겁 배를 채우고.



주전부리를 사러 진해시내를 돌파. 이상하게 추석보다 설날에 더 한가한 느낌이다.



한숨 자고 다음날 아침.



오가는사람이라곤 당직이었을 군인들밖에 없다.


그새 스티커가 더 늘어난 시가.


떡국으로 한 살 더 먹었음을 알리고.



제리아버지의 공방으로 이동.




추석보다는 확실히 썰렁한 풍경. 사진에는 못담는 내용이지만, 귀향에 대한 심오한 이야기를 나누다.


처가로 이동. 2일뒤가 생신이신 리티아버지의 미리생일상. 푸짐하기 짝이 없다.


연휴 마지막날 아침. 상다리가 휘어지는 아침상 클라스.






든든한 배를 두드리며 근방 산책. 여전히 사람없는 진해.


귀성에 앞서 처가식구들과 안민데크로드(언제 지은 이름이지;)를 산책하기로 결정.



제리는 처음 와보는 곳인데 꽤 괜찮았다.




다정하게 모여서 찰칵찰칵.




이틀만에 다시 마산역.




서울 오는 내내 뒷자리 아이가 시끄럽게 떠드는 통에 너무너무 괴로웠다.

아직 말귀 다 못알아듣는 두살배기 아이가 무슨 죄가 있겠냐만은, 마산부터 서울까지 그 소란을 방치하고 

되려 내아이 좁은 좌석에 갑갑했지 걱정하며 잘 참았다 아이 다독이기 바쁜 부모라니.(부모 목소리가 더 큰게 함정)

자기집 안방이 아니고서야 아이가 고성까지 지른다면 최소한 주위에 간단하게 사과를 하는게 매너가 아닐까..



어쨌든 다시 우리 둘만의 일상으로.





어쩌다보니 작년 추석 다음 첫 여행이 설날이구나.

작년 설날에 사진을 못찍은게 아쉬워 올해는 카메라까지 꾸역꾸역..

이전과 같은 504번 버스. 명절연휴라 그런지 확실히 서울시내 도로가 한산해서 밀림이 없다.

예매전쟁에 반쯤은 실패해서 늦은 시각에 출발.
가는게 어디야..

흔들리긴 했지만, 한강대교를 지나는 중. 평소에 이 다리를 이렇게 여유있게 건너는일은 어림없다.


서울역. 중소기업물품전시관은 추석엔 없었던것 같은데..



예매전쟁에 반쯤 실패했다고 쓴 이유가 일반석 예매에 실패했기 때문.
덕분에 왠만해선 탈 일이 없었던 특실을 타고 마산까지 간다.


특실의 혜택들. 생수와 신문 및 잡지가 그냥 제공된다.
몇년전까진 과자도 제공됐었다는데..




확실히 일반석보다는 훨씬 넓다. 허나 의자에 발받침이 없어서 편하다는 느낌은 그닥.
우등버스 의자가 훨씬 좋은듯..

이번 설날을 함께할 장난감들.


마산으로 출바알~

열차시각이 늦어서 허겁지겁 구입한 간단한 저녁. 생각보다 괜찮았지만 너무 급하게 먹어서 그런가 체함.

열차안에서 시청한 '너와 나'. 잔잔하니 좋은 영화 -_-)=b

특실에서 무료로 제공이 되는 안대. 덕분에 영화보고 남은 시간동안 숙면을 취했다.


한숨자고 일어나니 마산에 도착.

마산이다아아아아아아아~~~~


제법 많은 사람이 내렸으나 금방 한산해진 마산역.

그리고 안그래도 사람 별로 없는데 시간이 늦어 완전 한산한 진해역.

불이꺼진 제리네 식당과

서울에서 내려온 아들내외를 위한 제리어머니의 솜씨발휘.
며느리가 낙지볶음 좋아하시는건 또 어떻게 아시고..

으음..? 글씨가 어머니 글씨는 아닌데 -_-)

푹 자고 일어나서 설날 아침. 확실히 서울보단 따뜻하다.


식당앞의 풍경. 명절 아침이라 그런지 거리가 조용...

사진에 찍힌 두 가게 모두 제리네 어머니의 예전 식당 자리들. 
어쩌다 보니 이 각도에서 절묘하게 찍혔네.
 

그리고 지금의 가게. 하.. 저 간판... 거참..

설날이니 떡국 후루룩.

아침 든든히 먹고 근처 화훼단지에 있는 제리아버지의 작업공간로 이동.

단지를 에워싸고 있는 논밭들. 몇년후엔 재개발이 된다고는 하는데 언제가 될지는..









다양한 작업물들. 자연을 소재로 한거면 어떤거든 작업이 가능하신 마에스트로.


한창 작업물들을 보고 있는데 나타난 고양이 한마리. 다리밑을 서성서성.

쓰담쓰담. 너 이름이 뭐니.

마당 한쪽에 있는 강아지들.

고양이와는 달리 가까이 가면 경계를 하고 뒤로 물러서기 바쁘다.

아님 늘어져서 낮잠을 즐긴다거나..


고양이 애교가 귀여워서 계속 찰칵찰칵.
행정구역상 창원시 덕산읍이니까 이름을 덕냥이로 하자.
(아버지는 '진아'라고 부르셨지만)

한창 덕냥이의 애교를 보고 있는데 나타난 또한마리의 고양이.

새로운 사람이 왔건 말건 시크하기 그지없다.

처음보는 닝겐들이로군.


경계를 풀지 않는 강아지들 대신 고양이 사진이나 몇방 더 찍찍.


다시 진해시내. 여전히 사람이 없다.

우리가 처음 만난 곳. 학애서림.


엉뚱한 곳에 위치한 조형물들. 입구는 저 위쪽인데 왜 여기다가 -_-

신호위반이 하도 많으니 설치된 원형로타리. 차라리 이게 나은듯.

가장 번화가(?)인 화천동거리. 사람들이 한두명씩 나오는 듯.

1등 당첨점에서 로또도 한판 땡겨주시고(망함)

검도장 다닐때 언제나 지났었던 북원로터리.
어느새 뒤에 아파트들이 가득해졌네.

백련로였나. 거리이름이 예뻐서 찍었는데 정작 사진으론 못알아보겠다.

진해살때 애용했던 진해의 패밀리레스토랑. 진짜 맛있었다.
레스토랑 이미 없어진지 오래인데 간판은 왜 안떼나 몰라.

분위기도 있고 그래서 이상하게 항상 처가를 가면 사진찍는걸 까먹는다 ㅠㅠ.
그래도 푸짐한 밥상 사진은 건져서 다행. 
 

다시 서울로 올라가는 길.
내려올때는 분명 이 캐리어 하나였는데.

캐리어보다 더 많은 처가의 선물. 항상 감사합니다.
 

내려올때와는 달리 마산역도 북적북적.



부스스 내리는 겨울비를 벗삼아 서울로 올라갑니다.

올라갈때도 영화와 함께하다보니 어느덧 천안아산역.



언제나처럼 이제 우리들만의 일상으로.